빛으로 쓴 편지


12-32mm F3.5-5.6 '번들 렌즈'에 대해


GX85 렌즈킷에 포함된 LUMIX G VARIO 12-32mm F3.5-5.6 ASPH. MEGA O.I.S. 렌즈는 많은 사용자들이 루믹스 카메라와 함께 가장 먼저 만나는 렌즈 중 하나입니다. 팬케이크 렌즈를 연상 시키는 작은 크기에 35mm 환산 24-64mm의 초점거리를 지원하는 것이 최대 장점인 표준줌 렌즈로 손떨림 보정 MEGA O.I.S. 장치까지 탑재한 것이 눈길을 끕니다. 그동안 이야기의 주인공은 철저하게 GX85 였지만 크기와 무게를 뛰어넘는 이 렌즈의 가치에 대해서도 이야기 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이 렌즈가 그저그런 '번들 렌즈'가 될지, GX85를 위한 '처음이자 마지막 렌즈'가 될지 생각해 보는 것도 즐거운 상상이 되겠죠.

광각과 망원을 아우르는 촬영

- 12mm 최대 광각(좌)과 32mm 최대 망원(우) 촬영 -


표준줌 렌즈의 가장 큰 가치는 역시 광각부터 망원까지 다양한 장면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렌즈의 최대 광각 촬영은 24mm로 대부분의 표준줌 렌즈와 동일하지만 침동식 구조의 매우 작은 크기를 고려하면 기대 이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게다가 광각 촬영에서 우려되는 주변부 왜곡과 비네팅 억제력도 준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X VARIO 12-32mm F3.5-5.6 ASPH. MEGA O.I.S. 렌즈로 촬영한 사진>







이 렌즈의 '구조적 한계'에 대해



다만 망원 촬영에서 구조상의 한계이자 이 렌즈의 약점이 드러납니다. 표준줌 렌즈의 망원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한 환산 64mm 초점거리 그리고 광각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망원 촬영 결과물의 화질입니다. 물론 극단적으로 작고 가벼운 이 렌즈의 휴대성, 기동성 등 다양한 장점을 고려하면 감내할만 합니다. 하지만 상급 기종을 위협하는 GX85의 성능과 완성도를 고려하면 그 차이가 더욱 아쉽게 느껴집니다. 물론 이미 이를 위한 걸출한 대구경 렌즈 LUMIX G X 12-35mm F2.8 POWER O.I.S.라는 해답지가 시중에 있습니다.





구조상의 한계로 이 표준줌 렌즈는 조리개가 F3.5-5.6로 어두워 실내/야간 촬영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GX85의 향상된 5축 손떨림 보정 시스템이 이를 일부 상쇄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 렌즈는 손떨림 보정 성능이 없는 이전 세대 루믹스 카메라에 사용할 때와 GX85와 조합했을 때 완전히 다른 렌즈로 느껴질만큼 다른 결과를 보입니다. 어두운 조리개 때문에 감도는 금세 ISO 3200 이상의 고감도로 설정되며 숨을 죽이고 손떨림에 신경써야 합니다. 그마저도 찍은 이미지를 확인하며 몇번씩 재촬영을 해야 하지만 GX85의 손떨림 보정 성능을 업고 나서는 1/15초의 느린 셔터 속도에도 흔들림이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셔터 속도를 타이트하게 유지할 수 있게 되면서 ISO 감도가 낮아져 이미지 품질 역시 좋아집니다. 다시한번 GX85의 5축 손떨림 보정에 박수를 보내게 됩니다.

이런 놀라운 성능 변화는 GX85의 5축 손떨림 보정과 12-32mm 렌즈의 MEGA O.I.S.를 동시에 동작시키는 듀얼 IS 기능에 기인합니다. 본체 5축 보정과 렌즈 2축 보정이 유기적으로 동작하며 단독으로 사용할 때보다 더욱 뛰어난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입니다. 이것은 MEGA O.I.S가 탑재된 12-32mm 렌즈와 손떨림 보정이 탑재되지 않은 단초점 렌즈를 사용할 때 그 차이를 쉽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GX85의 탄생으로 이 작고 저렴한 표준줌 렌즈는 그야말로 신분 상승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4K에선 something more가 필요하다


장단점이 뚜렷한 이 렌즈의 경우 아쉽게도 GX85의 핵심 기능인 4K 동영상 촬영에선 장점보다 단점이 훨씬 더 많이 그리고 크게 보입니다. 광각부터 준망원까지 다양한 구도를 하나의 렌즈로 그것도 가벼운 무게로 촬영할 수 있는 것과 듀얼 IS의 성능은 분명한 장점이지만 초점 구동 소음과 가변 조리개가 아쉬움이 컸습니다. 본격적인 영상 촬영을 위해서는 최적화된 화각의 단렌즈를 교체하며 사용하거나 LUMIX G X 12-35mm F2.8 POWER O.I.S.와 같은 밝은 조리개값의 대구경 렌즈를 사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GX85은 저렴한 렌즈로도 멋진 장면을 찍을 수 있는 힘을 가졌지만 그것이 재미있게도 결과물에 더욱 욕심을 내게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GX85와 함께 만난 첫번째 렌즈 LUMIX G VARIO 12-32mm F3.5-5.6 ASPH. MEGA O.I.S. 장점과 단점이 뚜렷한 것이 GX85를 닮았습니다. 광각부터 망원을 아우르는 폭넓은 이야기가 장점, 구조상의 한계로 인한 어두운 조리개, 주변부 화질 등이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사실 이것은 세상 모든 '번들 렌즈'의 공통점이기도 합니다. 물론 GX85의 5축 손떨림 보정과 함께 이 렌즈의 MEGA O.I.S.가 듀얼 IS로 동작해 안정적인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작지만 확실한 차별화 포인트였습니다. 그럼에도 이 렌즈 하나만으로 GX85를 설명할 수 있느냐 묻는다면 역시나 '많이 부족하다'는 대답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것을 보면 역시 GX85는 생각보다 '고오급 카메라'인가 봅니다.



< 파나소닉 루믹스 DMC-GX85 후기 전체보기 >


파나소닉 루믹스의 스페셜리스트, LUMIX DMC-GX85

웰컴 투 4K 월드, 파나소닉 LUMIX DMC-GX85 체험회 후기

6년만의 루믹스, 파나소닉 LUMIX DMC-GX85 실버 개봉기

99달러짜리 렌즈, 파나소닉 LUMIX G 25mm F1.7 ASPH. 개봉기

레트로 스타일에 더해진 품격, 파나소닉 DMC-GX85 디자인 감상

손 끝으로 느끼는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가치, 인터페이스 소개/평가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화질 평가 - 절반의 성과, 절반의 아쉬움

파나소닉 GX85를 즐기는 세가지 부가기능 - 인터벌 촬영, Wi-Fi 무선공유, 필터 효과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첫번째 렌즈, LUMIX G VARIO 12-32mm F3.5-5.6 ASPH. MEGA O.I.S. 표준줌 렌즈 평가

인상적인 흑백사진,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L.모노크롬 모드

스페셜리스트의 Something Special,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5축 손떨림 보정

GX85를 위한 세번째 렌즈, Leica DG Summilux 15mm F1.7 ASPH.

달라진 고성능 미러리스 카메라의 위상,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고속 AF와 8fps 연사

나의 기록을 바꾼 4K,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4K 동영상 즐기기

사진을 바꾸는 4K의 혁신,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4K 포토 기능

4K가 가져온 '포커스'의 자유,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포스트 포커스(Post Focus) 기능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두번째 렌즈, 표준 단렌즈 Lumix G 25mm F1.7 ASPH.의 힘에 대해

나의 이야기를 바꾼 4K, 파나소닉 루믹스 DMC-GX85 감상 & 평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