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포토그래퍼의 손 끝에 전해지는 스페셜리스트의 가치



GX85는 전작격인 GX7과 하이엔드 제품인 GX8 사이의 틈을 메우는 제품으로 지역에 따라 GX7 Mark II라는 이름을 갖기도 합니다. 4K와 5축 손떨림 보정 등 최신 성능이 탑재됐고 몇몇은 GX8을 뛰어넘는 고성능이지만 기본적인 컨셉은 GX7의 장점인 소형/경량화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다이얼과 버튼의 숫자와 배치 등이 GX7과 동일한 것으로도 어렵지 않게 이것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GX의 '법칙'을 벗어난 특별한 카메라 GX85, 때문에 이 카메라가 어떤 철학을 바탕으로 어느 정도 완성도로 기획된 제품인지는 실제 촬영해 보아야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에 따라 이 카메라는 처음 미러리스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에 적합한 훌륭한 입문용 카메라 혹은 프로 사진 작가의 손을 잡고 세계 곳곳을 누빌 Special one의 가능성을 품고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평가하는 데에는 화질과 성능 외에도 포토그래퍼가 손과 눈, 그리고 걸음으로 직접 느끼는 이 카메라 속의 '철학'이 빠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조작하며 느낀 '수준' 혹은 '가치'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주로 제가 자주 사용하는 것들이 얼마나 가까운 곳에 놓여있냐는 것에 대한 '확인 작업'이 될 것입니다.



작은 카메라에 촘촘하게 배치된 버튼/다이얼


GX85는 엔트리 유저용 시리즈인 GF 시리즈보다는 크지만 여전히 휴대성에 초점을 잃지 않은 카메라입니다. 좁은 공간에 두 개의 다이얼과 동영상 녹화 버튼, 후면에 총 13개의 버튼과 한개의 멀티 다이얼이 탑재 됐는데 이는 이전 GX 시리즈와 동일합니다. 특히 후면 버튼은 GX 시리즈뿐 아니라 최근 출시된 파나소닉 미러리스 카메라의 기본 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기존 유저들이 빠르게 새 카메라의 인터페이스에 적응할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모든 버튼과 다이얼은 오른쪽 조작을 위해 배치돼 있으며 검지와 엄지 둘로 조작하는 두 개의 다이얼이 적절한 위치에 배치돼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작은 카메라에 적지 않은 숫자의 버튼과 다이얼을 효율적으로 배치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다만 버튼과 다이얼의 조작감은 상대적으로 아쉬웠는데요, 전반적으로 버튼 크기가 작고 제대로 돌출되지 않아 누르는 조작감이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그 중 상단 녹화 버튼은 상판 디자인에 맞게 평평하게 디자인돼 있어 더욱 누르기가 어렵습니다. 누를 때 미세한 진동도 발생하고요. 파나소닉 미러리스 카메라의 인터페이스 시스템을 이어가고 있는 GX85의 조작계 자체에는 높은 점수를 주지만 그 완성도에는 의문을 갖게 되었습니다.



 효율적인 9개의 Fn 버튼 시스템


GX85의 인터페이스에서 가장 눈에 띄는것은 한정된 조작계에 터치 화면을 포함 총 9개의 Fn 버튼을 배치해 초보 포토그래퍼부터 프로페셔널까지 고루 만족시킬만한 커스텀 조작입니다. 이는 파나소닉 미러리스 카메라 중 가장 폭넓은 타겟층을 가진 GX 시리즈의 철학을 계승한 것이라 평가할 수 있습니다. GX85의 후면에 배치된 총 13개의 버튼 중 4개를 Fn 버튼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GX85의 새로운 기능버튼인 4K 포토, 포스트 포커스 버튼과 삭제버튼, 뷰파인더/LCD 전환버튼이 이에 해당합니다. 더불어 터치 화면 오른쪽에 총 5개의 가상 Fn 버튼이 배치돼 총 9개가 됩니다. 이 9개의 Fn 버튼에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지정할 수 있는데 총 25가지 설정이 지원됩니다. 그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Fn 버튼 설정 메뉴 (좌)와 소프트버튼 방식으로 구현된 Fn5-Fn9 버튼-



4K 포토 모드 | Wi-Fi | Q.MENU |  LVF 전환 스위치 | 모니터 표시형식 | AF/AE LOCK | AF-ON | 미리보기 | 원터치 AE | 터치 AE | 레벨 게이지 | 초점 영역 설정 | 줌 컨트롤 | 커서 버튼 잠금 | 다이얼 작동 스위치 | 사진 스타일 | 필터 효과 | 화면 비율 | 기록 화소수 | 화질 | 측광모드 | 브래킷 | 초점 모드 | 하이라이트 쉐도우 | I.다이내믹 | I.해상도 | 포스트 포커스 | HDR | 셔터 타입 | 플래시 모드 | 플래시 조절 | 무선 설정(플래시) | 확장 망원 변환 | 디지털 줌 | 손떨림 보정 | 4K 라이브 크롭핑 | 스냅 영상 | 동영상 설정 | 사진 모드 | 무음 모드 | 피킹 | 히스토그램 | 안내선 | 제브라 패턴 | 흑백 라이브 뷰 | 촬영 영역 | 단계 줌 | 줌 속도 | 터치 스크린 | ISO 감도 | 화이트 밸런스 | AF모드/MF | 드라이브 모드



-Fn 버튼 기능 설정-


ISO 감도와 화이트 밸런스, 측광모드 등 주요 촬영 설정은 물론 4K 포토, 4K 라이브 크롭핑, HDR, 필터 효과 등 GX85의 새로운 기능과 사용자 편의 설정까지 선택의 폭이 매우 넓습니다. 일반적으로 카메라를 사용할 때 자주 손에 가는 기능, 설정이 몇가지인가 생각하면 9개의 Fn 버튼은 부족함이 없습니다. 다만 그 중 5개가 아날로그 버튼보다 활용도나 조작감이 떨어지는 소프트웨어 버튼이라는 점이 아쉽지만 나머지 4개의 Fn 버튼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만으로 GX85를 내 촬영습관에 꼭 맞는 카메라로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자주 사용하는 L.모노크롬 모드를 위해 Fn4 버튼에 사진 스타일 기능을, 사진/동영상 비중에 따라 4K 관련 기능과 HDR/I.다이내믹 기능을 Fn2,3 버튼에 배치해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카메라 메뉴 화면을 거의 볼 일이 없을 정도로 사진생활이 한결 간편해졌습니다.



효율적인 투 다이얼 조작

촬영 모드와 기능 설정에 따라 메뉴 이동, 설정값 변경 등 다용도로 활용되는 멀티 다이얼이 상단과 후면에 총 두개 배치돼 촬영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각 다이얼이 현재 카메라 상태에 맞춰 유기적으로 동작하는데 M 모드에서는 셔터 속도와 조리개 값을 두 개의 다이얼로 변경할 수 있고 A 모드에서는 조리개 값과 노출 보정, S 모드에서는 셔터 속도와 노출 보정을 담당하게 됩니다. 물론 다이얼 설정 메뉴를 통해 각 다이얼의 기능과 회전 방향 등을 변경할 수 있어 조작계를 사용자 습관과 취향에 맞출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또한 이 다이얼은 메뉴 화면에선 방향키로 동작하기 때문에 버튼을 연속해 누르는 것보다 조작이 편리합니다.


- 다이얼 설정 메뉴 -


두개의 다이얼이 조작감에 다소 차이가 있다는 것이 직접 사용하며 느낀 단점입니다. 후면 다이얼의 조작감은 다소 무거운 반면 셔터부근에 배치된 상단 다이얼은 매우 가볍게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자주 변경하는 셔터 속도/조리개 값을 상단 다이얼로, 노출 보정을 후면 다이얼에 배치하는 식으로 사용중이지만 사용자 경험 측면에서 못내 아쉽습니다.


노출보정 다이얼이 없다?!


처음 이 카메라를 쥐고 가장 먼저 확인한 것이 노출 보정 방법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뷰파인더와 함께 자주 사용하는 노출보정 기능의 접근성이 카메라를 선택할 때 중요한 기준이기 때문입니다. 아쉽게도 작은 크기와 간결한 인터페이스를 이유로 GX85에는 노출보정 다이얼이 별도로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만 전후면 다이얼로 편하게 노출 보정 기능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 후면 다이얼을 활용한 노출 보정 -

버튼 기능을 겸하는 후면 다이얼을 눌러 노출 보정이 활성화되면 좌/우로 조작해 노출을 변경하거나 다이얼 설정 메뉴에서 다이얼에 직접 노출보정 기능을 지정하는 방식입니다. 상위 제품인 GX8이 노출보정 다이얼을 탑재한 것이 부럽지만 그것 때문에 카메라 크기가 커진다면 저는 GX85의 방식을 선택할 것 같습니다. 작은 크기, 한정된 다이얼과 버튼 숫자에서 비교적 효율적인 기능배치가 이뤄졌다는 것을 노출보정 기능을 사용하며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Fn 버튼이 많은 카메라는 당장 눈에 해당 기능이 보이지 않아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느낀 계기이기도 합니다.
 


276만 화소 뷰파인더 & 104만 화소 틸트 LCD


전자식 뷰파인더는 GX 시리즈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요소입니다. GX7에서 큰 주목을 받은 틸트 뷰파인더 이후 내장 뷰파인더는 뛰어난 편의성으로 어느새 보급형과 중급 이상의 미러리스 카메라를 구분짓는 척도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GX85는 GX7과 동일한 276만 화소의 뷰파인더를 내장했으며 LCD 방식으로 GX8의 OLED 뷰파인더와는 형태와 크기, 화소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LCD보다 채도와 대비가 다소 높은 편이며 노출과 필터 효과 등 결과물을 촬영 전에 확인할 수 있는 전자식 뷰파인더의 장점을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센서를 통해 LCD와 뷰파인더를 자동으로 전환하거나 파인더 옆에 위치한 LCF 버튼을 통해 특정 방식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GX85를 사용해보니 내장 뷰파인더의 크기와 밝기 등 기본 성능은 경쟁 미러리스 카메라와 동등한 수준으로 주력으로 사용하기에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밝은 야외에서의 촬영 등 LCD가 잘 보이지 않는 환경에서 촬영 편의성은 물론 결과물에서도 의미있는 도움을 줄 것입니다. 더불어 사진 촬영의 기본과도 같은 뷰파인더 촬영은 장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동기가 되기도 합니다. 작은 크기와 LCD 터치의 편리함 때문에 저 역시 뷰파인더를 자주 사용하지 않지만 꼭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유입니다.



가장 많이 보게되는 디스플레이는 3인치 104만 화소 LCD 방식으로 역시 경쟁 제품들과 동등한 사양입니다. 상단 80도 하단 45도 틸트 조작으로 하이/로우 앵글에 대응하며 터치 조작역시 지원합니다. 파나소닉 카메라의 터치 조작 시스템은 경쟁 제품과 비교해도 조작감과 반응 속도가 매우 훌륭해 만족도가 매우 높습니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익숙한 아이콘 중심의 터치 인터페이스와 뷰파인더에 눈을 댄 상태에서도 LCD 터치를 통해 초점 영역을 변경할 수 있는 터치패드 AF 기능도 지원합니다. 180도 회전을 지원하지 않아 셀피 촬영이 어렵다는 것만 빼면 큰 단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굳이 찾자면 화면 비율이 3:2라 마이크로 포서드 규격인 4:3 촬영에서 오히려 손해를 보는 것을 들 수 있겠네요.




폭넓은 사용자를 만족 시키는 GX의 철학


버튼과 다이얼을 열심히 만져가며 GX85를 사용해 보았지만 사실 이 카메라가 어느 정도 수준의 사용자를 주 타겟층으로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할 수 없습니다. 노출보정 다이얼을 제외하고 촬영 모드와 주요 설정 다이얼, 신기능 중심의 버튼 배치는 GF 시리즈와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폭넓은 Fn 버튼의 활용, 뷰파인더/터치 화면의 편의성에선 고급 카메라를 다수 사용해 본 제 손에도 크게 부족함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상위 제품인 GX8 그리고 GH 시리즈의 조작계와 비교하면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때문에 GX85는 엔트리 유저부터 사진 촬영 중심의 하이 아마추어 유저에게 적합한 인터페이스를 갖췄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4K 동영상의 화질과 5축 손떨림 보정 성능은 매우 뛰어나지만 스위블 LCD의 활용도와 GH 시리즈의 편의성과 비교하면 분명 부족함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 촬영을 중심으로 4K 동영상을 이제 막 즐기는 제게는 머리에서는 아쉬움을 느꼈지만 실제 촬영에선 부족함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GF 시리즈에서 이어져 온 라이트 유저와 고성능/컴팩트 시스템을 찾아 GX85를 선택한 새 유저층을 모두 포용하는 인터페이스가 제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이엔드 GX8로 흔들렸던 GX의 철학이 다시 부활했다는 생각을 하게 했으니까요.



다음 포스팅에서는 GX85로 찍은 '사진'을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GX85를 뜯어보며 이야기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파나소닉 루믹스 DMC-GX85 후기 전체보기 >


파나소닉 루믹스의 스페셜리스트, LUMIX DMC-GX85

웰컴 투 4K 월드, 파나소닉 LUMIX DMC-GX85 체험회 후기

6년만의 루믹스, 파나소닉 LUMIX DMC-GX85 실버 개봉기

99달러짜리 렌즈, 파나소닉 LUMIX G 25mm F1.7 ASPH. 개봉기

레트로 스타일에 더해진 품격, 파나소닉 DMC-GX85 디자인 감상

손 끝으로 느끼는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가치, 인터페이스 소개/평가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화질 평가 - 절반의 성과, 절반의 아쉬움

파나소닉 GX85를 즐기는 세가지 부가기능 - 인터벌 촬영, Wi-Fi 무선공유, 필터 효과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첫번째 렌즈, LUMIX G VARIO 12-32mm F3.5-5.6 ASPH. MEGA O.I.S. 표준줌 렌즈 평가

인상적인 흑백사진,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L.모노크롬 모드

스페셜리스트의 Something Special,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5축 손떨림 보정

GX85를 위한 세번째 렌즈, Leica DG Summilux 15mm F1.7 ASPH.

달라진 고성능 미러리스 카메라의 위상,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고속 AF와 8fps 연사

나의 기록을 바꾼 4K,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4K 동영상 즐기기

사진을 바꾸는 4K의 혁신,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4K 포토 기능

4K가 가져온 '포커스'의 자유,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포스트 포커스(Post Focus) 기능

파나소닉 루믹스 GX85의 두번째 렌즈, 표준 단렌즈 Lumix G 25mm F1.7 ASPH.의 힘에 대해

나의 이야기를 바꾼 4K, 파나소닉 루믹스 DMC-GX85 감상 & 평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