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식

[루머] 올림푸스의 새로운 플래그쉽 카메라의 이름은 OM-D E-M1X


어느 해보다 뜨거운 미러리스 시장에서 유독 오랜 기간 침묵을 지키고 있는 올림푸스. 처음 미러리스 카메라의 시장을 개척했던 브랜드 중 하나인 올림푸스가 2019년의 시작과 함께 신제품을 선보인다는 소식입니다. 이미 오래 전부터 신제품 발표는 기정사실이 된 가운데, 어떤 제품이 될 것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당초 OM-D의 중급 모델인 E-M5 시리즈의 후속 제품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지만 다양한 출처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시리즈, 그리고 현재 발표된 모든 제품보다 더 강력한 카메라가 될 것이라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올림푸스는 2019년 1월 신제품을 발표하며, 이 제품은 현재 올림푸스의 최상위 카메라 OM-D E-M1 Mark II보다 촬영 성능이 뛰어난 새로운 플래그쉽 카메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 그 제품의 이름이 OM-D E-M1X라는 루머가 새롭게 나왔습니다.


- 출처 : http://thenewcamera.com/olympus-e-m1x-camera-coming-on-january-2019/ -


OM-D E-M1X라는 네이밍은 OM-D 최상위 시리즈인 E-M1의 이름에 숫자 대신 X를 붙인 것입니다. 현재 판매 중인 E-M1 Mark II의 형태, 컨셉을 유지하면서 내실에 차별화를 두는 것을 예측해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네이밍은 최근 여러 카메라 회사에서 플래그쉽 카메라 시리즈의 성능을 보완하거나 중 특정 요소를 강화한 시리즈에 채용하고 있습니다. 파나소닉의 GH시리즈 중 고감도 노이즈 성능을 끌어 올린 GH5s 모델이 있고, 소니에서는 A7시리즈 중 고화소 R시리즈, 노이즈 억제와 동영상 촬영에 특화 된 S 시리즈를 발매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유추해 보면 올림푸스의 OM-D E-M1X는 현재의 E-M1 Mark II와 동일 혹은 비슷한 디자인에 특별한 그 무엇을 추가한 모델이라는 것을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AF나 연사 같은 촬영 성능이 될 수도, 4K 동영상 촬영이나 고화소 이미지 센서를 채용한 마이너 업데이트 모델이 될 수도 있고요. 혹은 이미지 품질과 촬영 성능 전반을 고루 향상시킨 업데이트 모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다만 E-M1이라는 이름을 공유하는 만큼 많은 사용자들이 기대하는 35mm 풀 프레임 카메라같은 폼팩터의 변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매우 낮아 보입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최근 관련 해외 커뮤니티에는 익명의 제보자가 올림푸스의 신제품 이름이 E-M1X라는 것을 확인하며, 후지필름의 X-T3 모델보다 뛰어난 성능을 갖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후지필름의 X-T3 모델은 X 시리즈의 플래그쉽 카메라로 AF, 이미지 품질, 동영상 촬영 등 모든 면에서 APS-C 포맷 최고 수준의 사양을 자랑하는 제품입니다. 이런 전망을 통해 올림푸스 E-M1X 역시 마이크로 포서드 시스템의 능력을 최대한으로 끌어 올린 고사양 카메라라는 예측을 해 볼 수 있겠습니다.



- 왜 계속 마이크로 포서드니.. ㅠㅠ -


- 왜 PEN이 아니라 OM-D니.. ㅠㅠㅠㅠ -



함께 마이크로 포서드 시스템을 이끌던 파나소닉이 최근 35mm 풀 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 뛰어들며 올림푸스의 다음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됐는데, 많은 분들의 기대와는 달리 올림푸스는 당분간 마이크로 포서드 시스템에 집중하려는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무척 아쉬운 소식이지만, 아직 루머에 불과한 소식이니 얼마 남지 않은 기대를 붙잡고 신제품 소식에 귀를 기울여보려 합니다. 또 다른 소식이 있으면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루머] 올림푸스의 새로운 플래그쉽 카메라의 이름은 OM-D E-M1X

[루머] 올림푸스 카메라 신제품 E-M1X는 세로그립 일체형 플래그쉽 카메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