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한 일상과 여행의 기록 - 올림푸스 OM-D E-M10 Mark III 화질 테스트/평가


올림푸스의 최신 미러리스 카메라 OM-D E-M10 Mark III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기적 성능보다는 휴대성과 이미지 품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저는 여행에서 되도록 작은 카메라를 선택하는 편이고, 그런 기준에서 상위 제품과 이미지 품질 차이가 크지 않으면서 휴대성이 뛰어난 엔트리급 OM-D 시리즈를 주로 사용했습니다. E-M5 Mark II가 가장 만족스러웠고, E-M10 Mark II도 사용했죠. E-M5 Mark III보다 E-M10 Mark III가 먼저 출시된 것이 아쉽습니다만, 여행에서 이 작은 OM-D 카메라가 갖는 매력은 상당합니다. 코트 주머니 속에 넣을 수 있거든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짧은 부산 나들이를 기록한 사진을 중심으로 E-M10 Mark III의 이미지 품질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1600만 화소 이미지

- OM-D E-M10 Mark III | 14mm | F4 | 1/1600 | ISO 200 -



E-M10 Mark III는 1600만 화소의 이미지 센서를 채용했습니다. PEN-F, E-M1 Mark II의 2000만 화소보다 화소 수가 적은 이미지 센서는 전작 E-M10 Mark II와 동일 혹은 일부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E-M10 Mark III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입니다. 전작 E-M10 Mark II를 사용하며 상위 라인업 E-M5 Mark II와 동등한 해상도와 품질의 이미지를 얻을 수 있었던 데 높은 점수를 줬는데 이번 제품에선 한 차례 숨을 고른 인상입니다. 몇 해 전까지만 해도 1600만 화소는 충분하게 느껴졌지만, 스마트폰 카메라와 하이엔드 카메라의 발전 속도가 빠른 현재는 아무래도 좀 아쉽습니다.


- 덕분에 가성비 카메라로 E-M10 Mark II가 괜찮은 위치를 차지하게 됐습니다 -


사실 플래그십 카메라 E-M1 Mark II 까지는 기대하지 않더라도 이제 제법 연식이 된 PEN-F 수준의 2000만 화소 이미지 센서가 E-M10 Mark III에 탑재될 것이라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만약 그렇게 됐다면 4K 동영상 촬영까지 가능한 E-M10 Mark III가 PEN-F의 가치를 크게 떨어뜨릴 것이기 때문에 올림푸스로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미지 프로세서는 E-M1 Mark II와 같은 TruePic VIII으로 확실하게 업데이트 했습니다. 121개로 수가 늘어나고 범위 역시 넓어진 AF 시스템은 동일한 컨트라스트 검출 방식이지만 전작 E-M10 Mark II를 사용했던 제 입장에서 충분히 체감할 수 있을만큼 향상됐습니다. 이미지 품질은 전작의 수준을 유지하되, AF와 4K 동영상 등 촬영 성능을 보강한 것이 E-M10 Mark III의 업데이트 포인트라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결과물에 관심이 있는 제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남는 변화지만, 이 카메라 자체로 평가하기엔 상당히 쾌적한 촬영 경험을 제공합니다.


- OM-D E-M10 Mark III | 42mm | F5.6 | 1/1000 | ISO 200 -


1600만 화소 이미지의 해상도는 4608 × 3456 픽셀입니다. 저는 주로 3:2로 비율로 촬영을 하는데, 이 때 이미지 해상도는 세로폭이 줄어든 4608 × 3072 픽셀입니다. 최근 스마트폰 카메라의 성능이 빠르게 향상되고, 2000만 화소를 넘나드는 하이엔드 카메라가 시장의 인기를 얻는 트렌드에는 다소 부족하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APS-C 포맷보다 상대적으로 이미지 센서 크기가 작은 마이크로포서드 시스템의 특성상 무리한 고화소는 오히려 이미지 품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반기지 않지만, 현재 E-M1 Mark II와 PEN-F가 채용한 2000만 화소가 현재로서는 적정 수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하지만 고화소가 필요하지 않은 일반적인 촬영에선 1600만 화소 이미지 센서와 TruePic VIII 프로세서의 샤프니스가 만족스러운 이미지를 안겨줍니다. E-M10 Mark II를 사용할 때도 느낀 것이지만 엔트리 OM-D 라인업의 이미지 품질은 그 기대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아서인지 늘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위 이미지는 E-M10 Mark III와 14-42mm F3.5-5.6 표준줌 렌즈로 촬영한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저렴한, 그리고 화질 역시 가장 떨어진다고 평가받는 기본 '번들 렌즈'로 촬영한 이미지지만 묘사력과 샤프니스 모두 훌륭합니다.


- OM-D E-M10 Mark III | 17mm | F4.5 | 1/320 | ISO 200 -


물론 14-42mm 기본 렌즈는 E-M10 시리즈에 최적화하기 위해 크기와 무게를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춘만큼, 이미지 품질에서 좋은 점수를 주기는 힘듭니다. 빛이 충분하고 조리개 값을 높여야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올 때가 많죠. 특히 주변, 가장자리로 갈수록 소형/경량화로 인한 한계가 뚜렷합니다.

- 중심부 -


- 주변부 -


중심부 이미지는 카메라에 마운트한 채 코트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작은 크기, 92g에 불과한 무게를 감안하면 매우 뛰어납니다. 17mm 초점거리에서는 최대 개방에 가까운 F4.5 촬영이지만 벽면의 질감과 그림의 윤곽이 잘 표현됩니다. 주변부로 갈수록 해상력이 떨어져 이미지가 흐릿해지는데, 가장 화질이 떨어지는 모서리를 확대해보면 모서리 부분으로 갈수록 화질이 급격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네 귀퉁이를 뻬면 그럭저럭 샤프니스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해야 할 것 같습니다. 14-42mm F3.5-5.6 표준줌 렌즈는 크기 대비 완성도가 꽤 좋다고요.


어쩌다보니 표준줌 렌즈에 대한 평가가 됐지만, 이미지를 만드는 데 이미지 센서 못지 않게 렌즈의 영향도 큰 만큼 E-M10 Mark III의 1600만 화소 이미지 역시 렌즈에 따라 그 편차가 제법 큰 편입니다. 공통적인 경향은 '높은 샤프니스'를 들 수 있고요. 실제 이미지 센서 출력보다 이미지 처리 과정에서 샤프니스가 평균 이상으로 더해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 17mm F1.8 렌즈 촬영 결과물 ]

- OM-D E-M10 Mark III | 17mm | F5 | 1/1600 | ISO 200 -




[ 45mm F1.2 PRO 렌즈 촬영 결과물 ]

- OM-D E-M10 Mark III | 45mm | F1.8 | 1/4000 | ISO 160 -




[ 30mm F3.5 Macro 렌즈 촬영 결과물 ]

- OM-D E-M10 Mark III | 30mm | F5 | 1/640 | ISO 640 -


M.ZUIKO Premium 렌즈인 17mm F1.8 / 30mm F3.5 Macro 렌즈와 최근 출시된 M.ZUIKO PRO 렌즈 45mm F1.2 PRO 렌즈로 촬영한 결과물을 비교하면 역시나 세부 묘사에 특화된 매크로 전용 렌즈의 표현이 도드라집니다. 1600만 화소지만 뛰어난 접사 능력으로 부족함을 해소하고 있고요. 17mm F1.8 렌즈의 해상력 역시 뛰어나지만 확실히 45mm F1.2 PRO 렌즈의 이미지가 조금 더 깔끔하게 윤곽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가로 1440 픽셀로 이미지를 확대해 보니 1600만 화소는 역시나 아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샤프니스만큼은 2000만 화소 PEN-F와 동등 혹은 그 이상으로 느껴질 때가 왕왕 있었습니다.


- OM-D E-M10 Mark III | 45mm | F1.8 | 1/80 | ISO 640 -


- OM-D E-M10 Mark III | 14mm | F3.5 | 1/500 | ISO 200 -



고감도 이미지 품질

- OM-D E-M10 Mark III | 14mm | F4 | 1/60 | ISO 3200 -


화창한 날씨에서 촬영한 이미지를 확대해 묘사력을 가늠하는 것이 '낮'에 해당한다면, 고감도 이미지를 통해 '밤'에 대응하는 능력도 확인해봐야겠죠. 이 둘이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미지 품질의 요소입니다. 하지만 역시 한 세대 이전의 이미지 센서를 사용하는 E-M10 Mark III에 드라마틱한 고감도 이미지 품질 향상을 기대하긴 어렵겠죠. 다만 이미지 프로세스 개선과 손떨림 보정과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실내/야간 환경에서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확한 테스트를 위해 이미지는 보정이 가해지지 않은 JPG 촬영 결과물을 사용했습니다.

- OM-D E-M10 Mark III | 30mm | F5.1 | 1/60 | ISO 800 -


사실 최신 카메라가 ISO 800에서 노이즈가 있으면 외면을 받겠죠. E-M10 Mark III의 ISO 800 촬영 이미지는 노이즈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조명 하나에 의지한 장식물이었는데, 손떨림 보정 장치 덕분에 1/60초, ISO 800의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했습니다.


- OM-D E-M10 Mark III | 30mm | F5.2 | 1/60 | ISO 1600 -


이 카메라로 촬영하는 피사체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음식/디저트 같은 일상 촬영이 있을 것입니다. 어두운 카페 안에서 촬영한 이미지는 셔터 속도가 1/60초, 감도가 ISO 1600으로 설정됐습니다. 빛이 부족한 환경에서도 셔터 속도를 최소 1/60초로 설정해 흔들림 걱정 없이 촬영을 할 수 있는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역시 스탠드 조명 하나뿐인 환경이었지만 손떨림 보정 덕분에 깔끔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아래는 위 이미지의 JPG 촬영 결과물과 RAW 촬영 후 JPG 변환 결과물을 비교한 것입니다.


- JPG 촬영 이미지 -


- RAW 촬영 후 JPG로 변환한 이미지 -


일반적으로 알고 있듯, 카메라 내 이미지 프로세서의 이미지 처리 과정이 더해진 JPG 촬영 결과물이 노이즈가 더 적은 매끈한 이미지를 안겨줬습니다. 다만 노이즈 감소 처리 과정에서 디테일한 표현의 손실이 일부 눈에 띕니다. 윤곽선이 RAW->JPG 변환 이미지보다 불분명하죠. 적은 노이즈가 우선이라면 JPG 촬영을, 샤프니스가 중요하다면 RAW 촬영 후 후보정을 거치는 것이 좋겠습니다. E-M10 Mark III의 이미지는 ISO 1600까지도 노이즈가 눈에 거슬리지 않습니다.


- OM-D E-M10 Mark III | 18mm | F3.9 | 1/60 | ISO 2500 -


- OM-D E-M10 Mark III | 14mm | F4 | 1/60 | ISO 2500 -


ISO 2500 촬영 까지도 괜찮지만, 확대를 해 보면 조금씩 화질 저하가 눈에 띄기 시작합니다. 다만 컬러 노이즈가 적어서 확대해 보지 않으면 사실 그리 거슬리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카메라는 ISO 3200까지는 큰 화질 저하 없이 촬영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4스탑 효과의 손떨림 보정 장치 덕분에 빛이 매우 부족한 환경에서도 그럭저럭 촬영이 진행됩니다. 위 이미지의 경우 셔터 속도를 1/15 혹은 그 이하로 설정해 감도를 낮추면 더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을 것 같네요.


- OM-D E-M10 Mark III | 15mm | F3.6 | 1/50 | ISO 6400 -



ISO 6400 이미지는 윤곽선과 질감 표현이 눈에 띄게 떨어집니다. 패브릭 소재로 만들어진 인형의 질감이 노이즈 때문에 제대로 표현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ISO 6400에서도 컬러 노이즈는 그리 많지 않은 것이 장점입니다. 진짜 문제는 실내 조명에서 종종 갈피를 잡지 못하는 WB에 있다고 말할 정도로요. 깊은 밤의 로비 조명은 매우 어두웠고, ISO 6400의 높은 감도를 사용해야 했습니다만, 축소 이미지에서도 화질 저하가 눈에 띄는 ISO 6400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손떨림 보정을 믿고 과감하게.


아래는 각 ISO 감도를 설정해 촬영한 이미지를 비교한 것입니다. E-M10 Mark III의 어둠 대응 능력을 감안하는 데 참고가 될 것입니다.


- ISO 200 -


- ISO 400 -


- ISO 800 -


- ISO 1600 -


- ISO 3200 -


- ISO 6400 -


- ISO 12800 -


- ISO 25600 -



가볍게, 선명하게

일상/여행용으로 기획된 이미지 품질


E-M10 Mark III의 16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는 최신 제품에 비해 약 한 세대정도 뒤졌지만, 이전 제품을 통해 검증받은 안정적인 품질 그리고 상대적으로 적은 용량으로 간편하게 촬영/관리할 수 있는 점에서 캐주얼한 촬영을 즐기는 엔트리 유저들에게 충분히 어필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특히 높은 샤프니스가 낮은 화소에 대한 아쉬움을 일정부분 해소해 줍니다. 이 카메라의 주 사용자층을 고려하면 모니터와 스마트폰 화면에서 보는 경험에선 오히려 높은 화소를 채용하는 것보다 나은 선택일 수도 있겠습니다. 물론 이것은 1600만 화소 채용에 대한 또 다른 의견이고, 구형 이미지 센서를 사용한 것은 역시나 아쉽습니다.


간편한 일상, 여행에 최적화 된 이미지 그리고 디자인과 휴대성. E-M10 Mark III를 통해 전하려는 올림푸스의 메시지는 분명해 보입니다.


- OM-D E-M10 Mark III | 14mm | F4 | 1/1000 | ISO 200 -


- OM-D E-M10 Mark III | 14mm | F14 | 6.0 | ISO 320 -


- OM-D E-M10 Mark III | 25mm | F7.1 | 1/2000 | ISO 20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