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얼마전 발표된 올림푸스의 새로운 미러리스 카메라 OM-D E-M10 Mark III를 사용해보고 있습니다. 전작 OM-D E-M10 Mark II를 비롯해 몇몇 OM-D 시리즈를 사용해본만큼 새로운 카메라에 대한 기대 혹은 우려가 고루 있었는데, 요즘 뜨거운 엔트리급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 OM-D E-M10 Mark III는 강점과 약점이 뚜렷해 보입니다. 앞으로 새로운 기능과 전작과의 차이 등을 중심으로 OM-D E-M10 Mark III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첫 포스팅은 역시나 첫인상, ‘외관’에 대한 것입니다.



OM-D E-M10 Mark III


- SLR 스타일 미러리스 카메라
- 1600만 유효 화소 Live MOS (17.4 x 13 mm)
- TruePic VIII 엔진
- ISO 200-25600 (확장 ISO 100)
- 1/4000~60 초 셔터 속도 (전자 셔터 1/16000초 지원)
- 121 AF 포인트
- 8.6 fps 연속 촬영
- 3840 x 2160 30/25/24p 동영상 촬영
- 3” 104만 화소 LCD 디스플레이 (틸트 조작)
- 236만 화소 전자식 뷰파인더, 배율 0.62배
- 330매 촬영 배터리

- 122 x 84 x 50 mm
- 410 g (배터리 포함)


OM-D E-M10 Mark III는 약 2년만에 출시된 올림푸스의 엔트리급 미러리스 카메라입니다. 전작 E-M10 Mark II의 촬영 성능과 부가 기능을 업데이트한 후속 제품으로 TruePic VIII엔진, 4K 동영상 촬영과 121개의 AF 포인트 등이 눈에 띕니다. 다만 여전히 16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를 탑재하고, 주요 촬영 성능이 제자리인 점, 그리고 회전 LCD가 탑재되지 않고 여전히 틸트 화면이 채용된 것은 엔트리급 미러리스 카메라의 화려한 도약을 꿈꾼 분들에게는 아쉬움으로 느껴질 수 있겠습니다. 4K 동영상이 필요하지 않은 사용자라면 전작 E-M10 Mark II 사용자조차 OM-D E-M10 Mark III을 구매해야 할 큰 이유 혹은 핑계를 찾기 어려우니까요.


전통적인 OM-D 디자인


디자인 역시 전작 OM-D E-M10 Mark II과 큰 차이를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전면 그립부 형태를 변경해 좀 더 안정적으로 파지할 수 있게 된 것, 새롭게 디자인한 다이얼이 조작감을 향상시킬 것을 기대하게 하지만 2년만의 후속작임을 감안하면 큰 변화로 보기에는 어렵습니다. 이 외 디자인은 대부분 전작과 같아서, 나란히 놓고 보아도 유심히 살피지 않으면 둘의 차이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저는 블랙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데, 제 취향에는 실버가 좀 더 매력적입니다. 크기가 작은 OM-D 카메라는 특히.


크기는 작지만 상단에 세 개의 다이얼을 탑재하고, 상위 시리즈인 E-M5 시리즈와 동등한 수준의 버튼/다이얼 인터페이스를 채용한 것은 E-M10 시리즈의 장점이죠. E-M10 Mark III 역시 작은 바디에 많은 수의 버튼을 효율적으로 배치했습니다. 작은 카메라를 좋아하지만, 엔트리급 카메라의 조악한 인터페이스 때문에 망설이는 분들에게는 장점으로 느껴질 수 있겠습니다.


가장 작고 가벼운 OM-D

- 14-42mm EZ 렌즈(왼쪽) | 17mm F1.8 렌즈(오른쪽) 조합 -

- 14-42mm EZ 렌즈(왼쪽) | 17mm F1.8 렌즈(오른쪽) 조합 -


E-M10 Mark III의 가장 큰 장점은 가장 작고 가벼운 OM-D라는 것에 있습니다. OM-D 시리즈의 디자인과 조작계는 비교적 충실하게 유지하면서, 크기와 무게를 줄여 휴대가 간편합니다. 때문에 여성분들의 선호도가 높고, 남성분들의 가벼운 데일리 카메라로서도 매력이 있습니다. 전작과 비교해 크게 변화하지 않았지만 OM-D E-M10 Mark III의 디자인은 여전히 매력적입니다. 변경된 그립, 그리고 디자인이 변경된 다이얼은 큰 차이는 아니지만 손으로 쥐고 조작할 때 확실히 전작보다 분명한 동작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E-M5 Mark II보다 상대적으로 열세라고 생각했던 E-M10 시리즈의 다이얼 조작감이 개선된 인상을 받았습니다.


- 이번에도 틸트 방식의 LCD가 탑재됐습니다 -

반면 아쉬운 것을 꼽자면 역시 회전 디스플레이의 부재입니다. E-M1 Mark II와 E-M5 Mark II 등 상위 제품에 채용된 180도 회전 LCD가 OM-D E-M10 시리즈에는 채용되지 않았는데, OM-D E-M10 Mark III 역시 상,하 틸트 조작만 지원합니다. 셀피 촬영의 비중이 높은 이 카메라의 주 사용자층을 생각할 때 역시나 아쉬운 부분입니다. 4K 동영상을 촬영할 때도 회전 LCD의 장점은 분명해서 좀 더 아쉬움이 클지도 모르겠습니다.


엔트리급 OM-D 시리즈의 2017년 업데이트

- OM-D E-M10 Mark III & 14-42mm F3.5-5.6 EZ -


여전히 매력적인 OM-D 스타일, 하지만 2년 만에 발표된 신제품임에도 4K 동영상을 제외하면 전작 OM-D E-M10 Mark II에 비해 괄목할 만한 발전이 없다고 할 수 있는 OM-D E-M10 Mark III는 상위 제품의 몇몇 요소를 제외해 더 작게 만드는 데 공을 들였던 전작과 달리 이 카메라로 처음 사진을 접하는, 그리고 DSLR 카메라에서 미러리스 카메라로 새롭게 시작하는 엔트리 사용자에게 좀 더 효과적으로 접근하고자 하는 인상입니다. 큰 변화가 없으니 가격도 조금 더 공격적으로 책정했다면 이 행보에 좀 더 설득력이 생길텐데, 아쉽게도 4K부심(?) 때문인지 초기 가격은 애매하게 책정된 느낌입니다.

하지만 가벼운 카메라를 좋아하는 제게는 무엇보다 가벼운 것 하나만으로도 데일리 카메라로 매력이 있습니다. 이 카메라가 20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만 채용했어도 참 좋았을텐데요. 이제 한동안 PEN-F 대신 OM-D E-M10 Mark III를 사용해 보며 단순히 작고 가벼운 것 이상의 무엇이 있는지 찾아볼 계획입니다.


[ OM-D E-M10 Mark III로 촬영한 이미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