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000sec | F/3.4 | 0.00 EV | 28.0mm | ISO-200



자전거를 구입하고 막 재미를 붙여갈 즈음, 처음으로 장거리 라이딩을 계획하게 됩니다.

- 사실은 당일날 너무 심심해서 맘 먹고 나선 거였다는. -


가족들 모두 약속이 있었던 추석 다음날,


제 다리와 작지만 강하다는 브롬톤의 능력만 믿고 생각만 했던 양수리 두물머리까지의 긴 라이딩을 나섭니다

- 누가 브롬톤을 강하다고 했는가 -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0.00 EV | 28.0mm | ISO-200



이제 막 가을 색이 곳곳에 올라오기 시작한 9월의 초입,


아직 햇살이 따가운 날씨에도 여기저기 핀 코스모스를 보니 가을 분위기는 물씬 납니다.

마침 하늘까지 파래서 달릴 맛 나더군요.


코스는 수유에서 두물머리까지, 거리가 약 50km 더군요.

- 50km가 그렇게 먼 거리인줄 이 때까지는 몰랐습니다 -


출발한지 사십분 만에 길에 핀 꽃이 너무 예뻐 내려서 사진을 찍었어요.

이 때까지만 해도 마냥 신났죠.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남한강 자전거 도로에 진입하니 이 전에는 보지 못한 한강 풍경이 눈에 들어옵니다.


그동안 그렇게 멋진 곳을 찾아 카메라를 들고 다녔으면서, 왜 자전거를 타고 다녀볼 생각은 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자전거를 타고 한강변만 달려도 정말 아름다운 풍경이 많습니다. 서울이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었군요.


이 때쯤부터 저의 체력은 급격히 떨어집니다. 맞바람이 이다지도 힘든 것인줄은 예전엔 미처 몰랐었죠.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750sec | F/6.8 | 0.00 EV | 28.0mm | ISO-200



그렇게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도착한 구리 한강 시민공원이었습니다.


사실 두물머리에 가는 길에 이 구리 한강공원이 있어 마음이 든든했어요.

봄에는 유채, 가을에는 코스모스로 종종 찾던 곳이라

이맘때쯤의 모습은 어떨지 궁금했거든요.


해마다 10월에 코스모스 축제가 열리는 구리 한강 시민공원,

9월 초의 풍경은 이렇게 아직 조금 허전합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0sec | F/13.0 | 0.00 EV | 28.0mm | ISO-200



-라고  생각하며 자전거를 밟고 지나치려는 순간,

공원 끝자락에 펼쳐진 코스모스 밭이 반가워 멈춰섰습니다.


이 곳 만큼은 이미 코스모스 축제가 한창이더군요,

이른 가을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과 추억을 남기기 여념 없는 연인들의 모습들이 참 예뻤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코스모스 밭에서 자전거도 한 컷!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60sec | 0.00 EV | 28.0mm | ISO-200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시 한참 페달을 밟다보니 이번에는 반가운 해바라기들이 눈에 띕니다.

마침 다리도 뻐근하던 터라 해바라기를 핑계로 잠시 멈춰 사진을 몇 컷 찍었습니다.


라이딩을 하다보니 이렇게 좋은 풍경들이 많네요.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16.0 | 0.00 EV | 28.0mm | ISO-200



너무너무 힘들어서 주저 앉아 초코바를 핥아댔던 한강 변에서 마주친 멋진 풍경과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45sec | F/2.8 | 0.00 EV | 28.0mm | ISO-1000



이제 거의 다 왔다는 안도감에 다리에 조금 더 힘이 생긴 터널 라이딩까지.


한 달이 지난 아직도 이 날의 느낌이 생생합니다.

- 사실 이 날 가장 많이 한 생각은 '이제 다시는 자전거 타고 멀리 안가' -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0.00 EV | 28.0mm | ISO-200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180sec | F/6.8 | 0.00 EV | 28.0mm | ISO-200



이 다리를 지나면 양수역에 도착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 느낌을 잊기 싫어 다리에 한참 멈춰 있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750sec | 0.00 EV | 28.0mm | ISO-200



앗, 근데 해가 지려고 하네요.


원래 계획은 여유있게 두물머리에 도착해서 해넘이를 기다리는 것이었는데 :(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50sec | F/4.8 | 0.00 EV | ISO-200



막판 스퍼트로 두물머리에 도착한 시간은 어느덧 다섯시가 넘어갑니다.


쉬는 시간까지 더해 어언 네시간이 걸렸네요,

제 체력을 너무 과신했던 탓에 예상 스케쥴을 완전 빗겨간 이 상황은 매우 당황스럽습니다.


게다가 두물머리로 들어가는 길은 자전거를 끌고 가기에 너무 힘든 비포장도로

- 내가 왜 여기에 자전거를 타고 왔는가 -


!%@#!%!@#


어쨌든 이제 도착했으니, 다리를 풀어주며 풍경들을 감상해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45sec | F/6.8 | 0.00 EV | ISO-200



추석 연휴를 맞아 가족 관광객이 많던 이 날,


휴일임에도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풍경들을 만들고 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50sec | F/1.7 | 0.00 EV | 50.0mm | ISO-200



그리고 두물머리의 마스코트, 이 프레임까지.


이쯤 되니 그 동안 힘들고 아팠던 것들이 녹아내립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6.8 | 0.00 EV | ISO-200



도착하지 얼마 되지 않아 해가 떨어져 내립니다.


어딘가 개운하면서 아쉽기도 한 이 날의 노을.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50.0mm | ISO-1600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3.4 | 0.00 EV | ISO-2500



그리고 해가 지니 더 활발해진 두물머리의 풍경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0 | 0.00 EV | 50.0mm | ISO-3200



마침 이 날은 슈퍼문이 뜬 날이라 달 사진을 찍으시는 분, 달에 소원을 비는 분들까지.

달의 축제를 즐기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달려온 시간에 비해 이 풍경과 여유를 즐긴 시간은 너무 짧았지만

그래도 이 행복이 너무 강렬해서, 이 맛에 달리는 건가 생각도 해 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M (Typ 240)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0.00 EV | 50.0mm | ISO-1250




시간도, 어둠도, 체력도

오늘은 이만 하고 돌아오는 길은 전철로-


운좋게 발견한 GS25에서 구입한 허쉬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전철을 기다리는 이 날 저녁엔

오후까지 되새긴 '다시는 오지 않겠다는 다짐'이 어느샌가 사라지고

다음엔 어딜 가볼까 떠올려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이 작은 미니벨로로 장거리는 무리인 것 같아요.

로드 욕심이 생긴 날이었습니다.






한동안 이렇게 멀리 나갈 일이 또 생길까 싶겠냐만

이렇게 지도를 보니 어딘가 흐뭇하네요



언젠간 이 날의 기억이 비웃음이 될 정도로 지금보다 나은 라이더가 되어 있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