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눈 오던 일월의 어느날

2008.01.23 22:36 - 금요일 흐림 mistyfri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샌가 눈을 부담스러워 하게 된 내 잃어버린 순수에,
오늘 내린 눈은 묘한 설레임을 안겨 주었다.

눈에 맞아 살짝 물에 젖은 셔터를 누르는 즐거움


21, Jan
Suwon Station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