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궁금하실 분들이 있으실겁니다

저도 그랬으니까요



사실상 독주에 가까웠던 컴팩트카메라 시장에서의 소니 RX100 시리즈의 위상. 캐논이 G5X, G7X 시리즈를 잇따라 내놓으며 추격을 시도했고, 가격과 편의 기능 등에서 인정을 받으며 의미있는 성과를 내긴 했지만 결국 이 아성을 뛰어넘지는 못했습니다. 오히려 그 비교를 통해 최고의 하이엔드 컴팩트카메라는 RX100 시리즈라는 가설이 증명돼버렸습니다. 그 결과인지 소니는 터치 스크린에 대한 요구를 결국 2016년 신제품 인 RX100 V에서도 외면하고 AF와 고속연사 보강을 이유로 가격을 더 올렸습니다. 역시 독주는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캐논에 이어 RX100 시리즈와 맞대결을 신청한 카메라가 출시됐습니다. 루믹스 LX 시리즈로 한때 최고의 하이엔드 컴팩트 카메라 제조사로 불리던 파나소닉에서 미러리스 카메라와 대형 센서 하이엔드 카메라에 집중하며 몇년간 소식을 끊은 LX 시리즈의 후속을 내놓았습니다. 몇년전 마이크로포서드 규격의 하이엔드 카메라 LX100을 출시한 적 있지만 휴대성 등 제품 콘셉트를 보면 LX7의 후속 제품은 LX10로 보는 것이 맞겠습니다.



동일한 2000만 화소 1.0" 이미지 센서와 24-70mm 내외의 표준줌 렌즈, 4K 동영상 촬영을 내세운 고성능 등 LX10은 RX100 시리즈와 닮은점이 많습니다. 무엇보다 고화질, 고성능에 컴팩트 디자인을 추구하는 철학이 동일합니다. 실제 쥐어보면 크기도 비슷하고요. 제품의 특성과 제조사의 컨셉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직접적인 라이벌로 분류해도 무리가 없습니다.


그래서 두 제품의 외형을 살짝 비교해보려 합니다.


사실 컴팩트 카메라를 좋아하는 저도 이 두 카메라가 궁금했거든요.


2016년형 고품질 컴팩트 카메라


두 제품은 재킷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작은 크기에 1.0" 이미지 센서의 고화질, 최대 개방 기준 F1.X대의 밝은 표준줌 렌즈를 탑재해 휴대성과 화질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기본 철학에 공통점이 있습니다. 4K 동영상과 고속 AF를 주력으로 내세운 제조사의 특징 역시 동일합니다. 한가지 더, 최고의 광학기업인 자이스(Zeiss)와 라이카(LEICA)의 든든한 서포트를 받는다는 것 역시 닮은 점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두 카메라는 모두 직선 위주의 사각형 실루엣과 돌출된 침동식 렌즈 형태를 가졌습니다. 크기와 무게 역시 비슷한데 파나소닉 LX10이 105.5 x 60.0 x 42.0 mm, 소니 RX100 V가 101.6x58.1x41.0 mm로 소니 RX100 V이 미세하게 작은 정도입니다. RX100 V가 팝업 뷰파인더를 내장한 것을 고려하면 역시 소니의 소형화는 여전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게는 배터리를 포함해 LX10이 312g, RX100 V가 299g입니다. 역시 소니 RX100 V가 무게에서도 근소한 우위를 가집니다.


LX10의 장점이라고 한다면 동일한 직선 디자인이지만 오른손 그립부를 돌출시켜 카메라를 조금 더 안정적으로 쥘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때문에 12g이 더 무거운 LX10이 실제 촬영할 때 더 편안한 느낌을 줍니다. 소니의 매끈한 실루엣은 보기에는 좋지만 실용성에선 그리 좋은 점수를 줄 수 없습니다. 더군다나 이렇게 작은 카메라에서는 생각보다 큰 차이입니다. 별매인 고무 그립 액세서리를 부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굳이 차이를 꼽았지만 사실 두 카메라는 크기와 무게 모두 큰 차이가 없고 디자인 역시 흡사해 외형에서는 우열을 논하기가 어렵습니다.



라이카 VS 자이스


컴팩트 카메라에서 발휘된 이 두 광학 기업의 대결은 어쩌면 파나소닉 vs 소니의 대결보다 더 흥미롭습니다. 비록 두 렌즈 모두 품질 규격에 맞춰 카메라 제조사가 제작한 '라이센스 제품'이지만 그 성능에 있어서만큼은 그동안 다양한 제품을 통해 검증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RX100 III, IV, V 세 제품에 채용된 RX100의 Zeiss 렌즈가 상대적으로 그 성능이 대부분 평가되고 검증받은 것과 달리 LX10의 라이카 DC 렌즈는 완전히 새롭게 선보이는 만큼 그 성능에 대해 기대와 우려가 엇갈립니다.


LX10의 LEICA DC VARIO-SUMMILUX 렌즈는 RX100 V의 Zeiss VARIO-SONNAR T* 렌즈보다 조금 더 넓은 줌과 더 밝은 개방 촬영이 가능한 것이 장점입니다. 마치 RX100 V의 렌즈를 겨냥해 줌과 F값을 조금씩 더 향상시킨 듯 조리개는 F1.8보다 밝은 F1.4로, 줌은 24-70mm에서 24-72mm로 조금씩 우위를 점했습니다. 스펙에서는 근소한 우위를 차지했으니, 실제 성능에서 인정을 받아야겠죠. RX100V의 Zeiss 렌즈에 대한 평가는 매우 좋은 편이니까요.


- 초점거리에 따른 경통 변화 -


두 카메라 모두 전원을 켜면 돌출되는 침동식 구조로 설계됐습니다. 다만 그 동작 성향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RX100V의 렌즈가 24mm 최대 광각에서 가장 길고, 망원으로 가며 짧아지는 형태인데 반해 LX10의 렌즈는 72mm 최대 망원에서 경통의 길이가 가장 깁니다. 이와 함께 LX10은 경통에 기계식 조리개링을 탑재한 것이 매우 큰 차이입니다. 제가 RX100 V보다 LX10을 더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 두 제품 모두 틸트 LCD를 탑재했지만 회전 방식에서 RX100 V이 우위입니다 -


다양한 앵글의 촬영과 셀피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틸트 LCD가 두 제품 모두에 채용됐습니다. 다만 LX10은 상단으로만 회전이 가능한 플립 형태라 상,하단 모두 틸트 조작이 가능한 RX100 V에 비해 촬영에 한계가 있습니다. 다만 LX10은 RX100 유저들이 그토록 갈망하던 터치 조작을 '아무렇지도 않은듯' 달고 나왔죠. 그래서 두 제품의 디스플레이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면 저는 역시 터치 조작쪽에 조금 더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고품격 똑딱이 시장의 라이벌

LX10 vs RX100 V



LX10을 보며 다음 RX100 VI은 뭔가 사용자의 요구를 대폭 반영한 업데이트가 이뤄지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캐논 G 시리즈가 RX100 시리즈에 비해 다소 힘 빠지는 느낌이 들었던 데 반해 LX10는 사용자에 따라 분명 RX100 V보다 높게 평가할 수 있는 요소가 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그동안 이렇다할 라이벌이 없었던 RX100 시리즈에 이제야 제대로 된 적수가 나타난 셈입니다. 그동안 소니는 다섯개의 시리즈를 출시했으니 많이 늦긴 했습니다.


열심히 사진을 찍고 둘의 외관을 비교했지만, 결국 크기와 디자인을 비교하는 것으로는 두 제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둘 다 좋다, 정도가 결론이 될까요?










주머니속의 라이카 F1.4, 파나소닉 LX10


파나소닉 LX가 돌아왔다, 파나소닉 LX10




* 위 포스팅은 파나소닉코리아의 도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