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모바일 & IT

애플 펜슬(Apple Pencil) - 첫인상 & 테스트

애플 가로수길 스토어 충동 구매기 2탄. 지난 포스팅에서 소개한 아이패드 프로 10.5와함께 구매한 애플 펜슬입니다. 사실 이 애플 펜슬을 사용하기 위해 아이패드 프로를 구매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만약 9.7인치 아이패드 모델에도 애플 펜슬을 사용할 수 있었다면 저는 저렴한 아이패드를 구매했을 것입니다. 비싼 가격과 제법 큰 부피에도 필기감과 확장성이 뛰어나 현존하는 태블릿용 스타일러스 펜 중 가장 평가가 좋은 제품이기도 합니다. 특히 드로잉하시는 분들에게 평이 좋은데, 그림을 못 그리는 저는 필기용으로 구입했습니다.


애플 가로수길 스토어 방문기와 아이패드 프로 10.5에 대한 이야기는 지난 포스팅에 정리해 놓았습니다.


대한민국 첫 애플 스토어, 애플 가로수길(Apple Garosugil) 방문기

애플 아이패드 프로 10.5 - 애플 가로수길 스토어 충동구매기


애플 펜슬의 가격은 129000원.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삼성 갤럭시 노트, 탭 시리즈의 와콤 기술 등에 비하면 매우 비싼 가격에 내구성 역시 좋지 못하지만, 써드파티 제품과는 비교 불가한 아이패드와의 활용 때문에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런 게 독과점의 폐해-




가격이 가격이니만큼 포장이 제법 근사합니다. 구성품도 푸짐해 보이는데, 실상 하나하나 뜯어보면 교체용 펜촉과 라이트닝 케이블로 애플 펜슬을 충전할 수 있게 해주는 어댑터가 전부입니다. 교체용 촉의 수도 하나뿐이라 ‘역시 애플’이라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멀리서 보면 매끈한 흰색의 볼펜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애플 펜슬은 (아쉽게도)흰색만 발매됐고, 기존 애플 액세서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유광 플라스틱 소재로 향후 흠집에 무척 취약해 보입니다. 단단해 보이긴 하는데, 낙하 우려가 많은 펜 특성상 내구성에 신경이 쓰이기 바련입니다. 게다가 매끈한 몸체가 굴곡 없이 동글동글해서 바닥에 놓으면 이리저리 잘 굴러 다닙니다. 안전하게 쓰실 분들은 휴대시엔 필통이나 케이스를 사용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책상 위 펜꽂이에 있는 색연필을 하나 꺼내보니 크기가 정말 비슷하더군요. 애플 펜슬은 필기감뿐 아니라 손에 쥐는 사용자가 일반 펜을 사용할 때와 비교해 느끼는 이질감이 덜하도록 외형 디자인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는데, 정말로 그래 보입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서 사용했던 펜은 짧고 얇아서 손에 쥐는 감촉은 별로였거든요. 하지만 제 손에는 애플 펜슬은 좀 긴 편이라 양쪽 다 베스트는 아니었습니다. 펜이 길다보니 종종 무게 중심이 뒤쪽으로 쏠려서 불편하더군요.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은 충전 단자입니다. 라이트닝 단자로 아이패드에 연결해 즉시 충전이 가능한 점은 좋지만 이 덮개가 분실의 위험이 높아 보이더군요. 물론 아이패드에 펜슬을 꽂아 놓은 모양새가 좋지 못하다는 말 역시 동의합니다.



애플 펜슬의 외형은 가격을 생각하면 그리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내구성에 의심이 가는 외장재, 아날로그 펜의 감성을 살렸지만 휴대가 번거로운 크기, 분실 위험이 큰 충전단자 덮개 등이 그렇습니다. 물론 그럼에도 그 성능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인기를 누리고 있겠지만요.



본격적인 활용에 앞서, 구매 전 궁금했던 디지털 캘리그라피를 한 번 체험해보았습니다. 아이패드용 캘리그라피 앱으로 많은 분들이 사용하시는 MediBang Paint 앱을 설치해 보았는데, 캘리그라피에 적합한 브러시를 제공하고, 레이어 작업을 통해 세밀한 작업이 가능한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결과물도 생각보다 마음에 들어서 앞으로 아이패드로 캘리그라피 연습을 해보려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