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신당동 떡볶이~

2008.02.17 00:44 - 금요일 흐림 mistyfriday

며느리도 통 모르다가
이제는 며느리만 안다는
마복림 할머니 집의 떡볶이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