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펜탁스 옵티오 P80으로 남긴 크리스마스 연휴 3일의 스케치입니다.

별로 한 일도 없지만서도, 왠지 일기장을 교실 뒤 게시판에 걸어놓는 듯한 느낌이라 좀 민망하네요 ^^;

어느샌가 크리스마스가 '사람만 많고 복잡해서 싫어하는 날'이 된 걸 보니 안타까운 마음도 듭니다.


일상과 함께하면서의 P80의 소감은,

야경에서는 다소 좌절일 정도로 불만족스러운 게 사실이지만

야외사진이나 광량이 충분한 곳에서는 컴팩트한 크기에 걸맞지 않은

화사하고 깨끗한 이미지를 뽑아주는 점이 좋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렇게 작고 예쁘니까

커다란 DSLR카메라보다 항상 들고 다니면서 일상의 조각들을 남기기에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