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죽공예 네 번째 습작 - 남성용 토트백 제작 04. 핸들 제작 & 엣지 코트

남성용 가죽 가방 제작도 벌써 4주차, 한 달이 지났습니다. 지난 시간까지 각 파츠 정리와 보강재 부착을 했고, 이제 본격적으로 각 파츠를 조립하는 시간입니다. 전체 공정 중에서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초보인 저는 알 수 없지만 그래도 하나씩 형태를 갖춰가는 것이 즐겁습니다.



지난 과정들은 여기에 정리돼 있습니다.

가죽공예 네 번째 습작 - 남성용 토트백 제작 01. 가죽과 부자재 구입

가죽공예 네 번째 습작 - 남성용 토트백 제작 02. 패턴과 샘플 제작

가죽공예 네 번째 습작 - 남성용 토트백 제작 03. 가죽 및 보강재 재단



빠른 진행을 위해 요즘엔 수업 사이에 숙제가 주어집니다. 이번 주 숙제는 가방 앞,뒤에 부착될 스트랩 디테일과 밑판, 내부 주머니에 엣지 코트 마감을 해 오는 것이었습니다. 엣지 코트 작업은 바느질과 달리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여러 번 반복해야 하고, 그 숫자와 정성에 따라 완성도가 결정되기 때문에 다소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만, 한편으론 좁은 면에 용액을 바르는 정밀한 작업이라 긴장감이 큽니다. 주말 이틀간 총 세 차례의 엣지 코트 작업을 했고, 여기저기 실수는 보이지만 완성은 했습니다.



저는 단면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엣지 코트 용액을 노란색으로 선택했는데, 베이지 색 가죽에 바르는 것은 그리 까다롭지 않았지만 색이 뚜렷하게 구분되는 녹색 가죽의 모서리에 바르는 과정은 매우 까다로웠고, 서툴다 보니 실수도 많이 했습니다. 




가죽 표면에 생긴 작은 얼룩과 균일하지 못한 단면을 나중에 정리할 수 있을 거라 기대했는데 아쉽게도 별다른 방법은 없다더군요. 앞으로는 욕심을 줄이고 얌전하고 무난하게 작업해야겠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수업 시간에 앞,뒷면 파츠에 엣지 코트 마감한 녹색 스트랩 디테일을 부착하니 생각했던 형태와 컬러와 같았지만 역시나 엣지코트 마감이 신경 쓰입니다. 시행착오이고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해야죠. -엣지코트 지우는 방법 아시는 분?- 



이어지는 수업 시간엔 핸들을 만들었습니다. 역시 녹색 버팔로 송아지 가죽으로 만들어 스트랩 디테일과 연결 되는데, 핸들을 만드는 것은 처음이라 무척 흥미롭더군요. 재단한 가죽 안쪽 전체에 본드칠을 하고 가죽 시장에서 사 온 핸들 파이프를 올린 다음 말아주니 자연스레 핸들 모양이 만들어집니다. 가방에 부착할 부분은 다시 가죽을 덧대기 위해 벌어진 채로 둡니다. 



다음으로 적당한 크기로 잘라 놓은 가죽을 벌어진 면에 붙여 가위로 잘라 내면 1차로 완성입니다. 이제 여기에 바느질을 해야죠.





가방에 부착될 부분까지 그리프로 바느질 구멍을 뚫은 뒤 실을 준비합니다. 아직 실수가 많지만 바느질은 가죽 공예에서 제가 가장 즐거워하는 시간입니다. 한 달 전에 산 린카블레 실을 이제야 개시하게 되네요. 바느질 할 구간을 계산해 넉넉하게 실을 준비하고 새들 스티치 바느질 방식에 맞춰 바늘에 끼웁니다.



이전에는 부족한 것보다는 남는 게 낫다며 낭비하다시피 넉넉하게 실을 썼는데 가죽 시장에서 이 실의 가격을 확인한 후로는 아껴쓰게 됐습니다.



그렇게 두 개의 핸들의 중앙 부분에 바느질을 하니 수업 시간이 끝났습니다. 양 쪽에 뚫은 바느질 구멍의 수와 위치가 달라서 바느질에 애를 먹고 실수도 몇 번 했습니다만 이 역시 시행착오라고 스스로를 위로하며 무사히 마쳤습니다. 그리고 숙제로 많은 양의 바느질거리를 들고 왔습니다.



이 바느질을 마무리하고 다음 시간이 되면 가방의 형태가 어느정도 나오게 될까요? 다음 시간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