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의 필름 카메라 LEICA M7 단종 소식

라이카 카메라는 필름 카메라 LEICA M7의 단종을 발표했습니다. 2002년 출시된 필름 카메라인 LEICA M7은 후속 넘버링 LEICA M8이 디지털 카메라로 발매되기 직전 기종으로 여전히 필름 포토그래퍼들에게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제품입니다. M 시리즈 고유의 디자인에 조리개 우선 모드와 전자식 제어 셔터를 탑재해 완전 기계식 카메라보다 사용법이 쉬워서 저도 좋아하는 기종입니다.



라이카는 더 이상 새로운 LEICA M7을 생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더불어 맞춤형 제작 서비스인 a la carte에서도 LEICA M7이 제외됩니다. 16년간 생산된 제품인만큼 현재도 시장에 기존 재고가 상당 수 있어 당장 구매가 불가능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어쨌거나 라이카 M 시리즈를 대표하는 필름 카메라 제품들 중 한 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는 소식이 많은 포토그래퍼들의 아쉬움을 살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라이카는 현재도 필름 카메라 시장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으며 2016년 출시한 M-A를 비롯해 MP 시리즈 등 여전히 필름 카메라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M7의 단종 소식에도 오히려 M7보다 기계적으로 좀 더 진화한(현대적인) 필름 카메라 시리즈가 조만간 출시되지 않을까 내심 기대해보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필름 포토그래퍼들에게는 M3, M6 보다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낮았지만 그래도 라이카 M 시리즈를 이야기 할 때 빠지지 않을 제품이 될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