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X 가죽 케이스 새들 브라운 (Saddle Brown)


어느 때보다 비싼 가격, 그리고 어느 아이폰보다 새로운 모습으로 호평과 혹평이 극명하게 나뉜 아이폰 X. 얼마 전 국내에도 정식 발매돼 한 번 더 뜨겁게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대화면과 휴대성을 동시에 충족한다는 것과 풀 스크린을 활용한 새로운 인터페이스가 의외로 편해서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만큼 비쌀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지만요.


얼마 전 아이폰 X용 첫 번째 케이스로 정품 가죽 케이스 '다크 오베르진' 컬러를 구매했었는데, 결국 한 개 더 구매하게 됐습니다. 애플 가죽 케이스를 대표하는 컬러 새들 브라운입니다.


고급스러운 보라색으로 특히 여성 사용자들이 좋아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크 오베르진 컬러에 대한 포스팅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 X 가죽 케이스 다크 오베르진 (Dark aubergine)


전통의 새들 브라운 (Saddle Brown)


밝은 브라운 컬러는 애플 가죽케이스뿐 아니라 '가죽 제품'을 이야기할 때 아마 가장 많은 분들의 머릿속에 떠올리는 컬러일 것입니다.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 워치 등 자사 제품의 가죽 액세서리류에 블랙 그리고 새들 브라운 컬러를 기본 컬러로 채용하고 있습니다.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브라운 색상에 손때가 타며 점차 색이 변하는 고유의 매력까지 더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죠. 저도 언제나 가죽 액세서리를 선택할 때 1순위에 두는 색상입니다. 애플 워치에서도 브라운 컬러의 스트랩을 사용하고 있고요.


아이폰 X의 가죽 케이스 가격은 65,000원입니다. 아이폰 8 플러스 모델용과 같은 가격인데 지난해 아이폰 7 플러스 런칭 당시보다 6천원이 더 인상됐습니다. 품질에 대한 만족감은 높은 편이지만 가격은 다소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가죽 케이스 두 개만 구매해도 130,000원을 추가 지출해야 하니까요.



군더더기 없는 패키지는 접착 부분 없이 위로 당기면 쑥 뽑혀 나오는 구조입니다. 가죽 제품의 경우 제품에 따라 편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패키지를 개봉할 때 살짝 기대 혹은 긴장하게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지난해 아이폰 7 플러스를 사용할 때는 스톰 그레이, 새들 브라운 컬러 케이스 두 개를 사용했는데 둘 다 가죽 표면 상태가 좋지 못했거든요. 다행히 이번 케이스는 표면이 매끈하네요. 함께 구매한 친구의 케이스도 비슷한 것을 보니 가죽 품질 관리가 지난 제품보다 좋아진 것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안쪽을 부드러운 재질로 마감해 제품에 가는 손상을 최소화한 것이 애플 가죽 케이스의 장점이죠. 이것은 컬러에 상관 없이 모든 모델에 적용되는 내용입니다. 앞선 다크 오베르진 케이스도 그렇고 이 점 때문에 애플 정품 케이스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블랙 & 브라운 컬러 조합


개인적으로 새들 브라운 컬러의 가죽 케이스는 전면 베젤이 화이트 색상인 아이폰이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지만 아이폰 X의 경우 실버/스페이스 그레이 모델 모두 전면 색상이 올블랙이기 때문에 선택권이 없습니다. 물론 저는 이 블랙 & 브라운 조합도 매우 좋아합니다. 정품 케이스다운 완벽한 핏, 그리고 측면 버튼 부분에 메탈 소재를 덧대 조작감이 매우 좋은 것이 이 케이스의 장점입니다. 하지만 하단부를 대부분 노출해 특정 부분을 보호하지 못하는 것은 많은 분들이 지적하는 이 케이스의 단점이고요.



카메라 부분까지 완벽하게 들어맞기 때문에 케이스를 장착할 때 기분이 좋습니다. 음각으로 처리한 애플 로고는 과하게 튀지 않아 고급스럽습니다. 처음 아이폰 X를 구매할 때는 케이스 없이 사용할 계획이었습니다만, 돌출된 카메라 부분 때문에 바닥에 놓았을 때 안정적이지 못해 결국 케이스를 구매했는데, 카메라 부분을 충분히 보호하고 바닥에 놓았을 때 안정감도 있어 만족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스페이스 그레이 모델의 뒷면을 가린다는 것은 아쉽지만 가죽만의 매력이 있는 이 케이스도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문득 제가 이 브라운 색상을 좋아한다는 생각이 들어 책상 위에 있는 가죽 제품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사용한 기간에 따라 태닝돼 색상은 조금씩 다르지만 가죽의 매력은 충분히 느껴지시죠?



함께 낡아가는 멋


지난해 아이폰 7 플러스와 함께 새들브라운 케이스를 구매한 적이 있습니다. 제트 블랙 모델과 어울리는 스톰 그레이 색상 케이스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새들 브라운 컬러의 매력에 끌려 추가 구매한 것인데요, 약 일 년간 두 케이스를 번갈아 사용하다보니 처음의 브라운 색상은 찾아볼 수 없고 짙은 밤색이 되었습니다. 순결한(?) 느낌의 왼쪽도 아름답지만 저와 함께 늙고 낡은 가죽 케이스도 애착이 갑니다. 오늘 구매한 아이폰 X 케이스도 아마 몇 달 지나면 저렇게 손 때가 타 있겠죠?


- 저 케이스도 이런 날이 있었죠 -



스테디 샐러, 새들 브라운


아이폰을 구매하는 이유 중 이 가죽 케이스의 매력도 작지만 빼놓을 수 없다고 말할만큼, 저는 이 새들 브라운 컬러의 가죽 케이스를 좋아합니다. 그 자체로 고급스럽고 예쁜 첫인상도 좋지만 시간이 지나가면서 태닝되는 매력이 다른 케이스와 비교해 월등하거든요. 그래서 앞으로도 새 아이폰은 언제나 이 새들 브라운 컬러의 가죽 케이스를 가장 먼저 구매할 예정입니다. 일년쯤 후 이 새들 브라운 컬러가 얼만큼 늙고 낡았는지 또 포스팅 할 기회가 있겠죠.


아이폰 X를 포함해, 아이폰을 사용하고 계신 분들 중 가죽 케이스 구매를 고려하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새들 브라운 색상에 도전해 보세요. 비싼 가격이지만 매력이 대단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