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사진 애호가들의 끊임없는 관심사이자 화제, 이미지 센서의 크기와 이미지 품질의 상관 관계에 대해 흥미로운 테스트가 있어 소개합니다. DPREVIEW(dpreview.com)에서 진행된 이 테스트는 소니의 최신 풀 프레임 카메라 A9과 APS-C 규격 최상위 기종인 A6500로 같은 장면을 촬영한 것입니다. 대상은 인물 사진, 프레임과 촬영 설정을 최대한 비슷하게 맞춰 이미지 센서 크기 차이가 실제 촬영에서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를 실험해 보았습니다.


저 역시 36x24mm 포맷 카메라와 마이크로 포서드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하고 있어 그 차이가 흥미로웠습니다.

아래는 해당 테스트를 요약한 영상입니다.



https://www.dpreview.com/videos/0851604943/video-full-frame-vs-crop-sensor-portrait-shootout



이른바 '판형이 깡패'


많은 사진 애호가들에게 이것은 현재도 정설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더 큰 이미지 센서가 더 좋은 사진을 만든다. 이것은 사실 반론의 여지가 없는 사실에 가깝습니다만, 이 차이를 좁히거나 또는 그 이상의 결과를 만드는 변수들이 제법 많기 때문에 절대적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이 테스트 역시 이런 호기심에 의해 진행된 것이겠죠. 실제로 이 테스트는 카메라와 렌즈를 제외한, 가능한 한 모든 촬영 조건을 통일 시키려 노력했습니다. 35mm 풀 프레임 카메라에 85mm 렌즈를, APS-C 카메라에 55mm 렌즈를 마운트해 환산 초점거리를 비슷하게 맞추고, 비슷한 심도 표현이 연출되도록 A9+85mm GM 렌즈 조합의 조리개 값을 F2.8로 변경했습니다. A6500+55mm 렌즈의 F1.8 최대 개방과 이론상 비슷한 배경 흐림 효과를 만들기 위함입니다.


아래는 두 조합으로 촬영한 이미지입니다.


1. A9 + Sony FE 85mm f/1.4 GM

- 85mm | F2.8 | 1/250 | ISO 100 -



1. A6500 + Sony Sonnar T* FE 55mm f/1.8 ZA

- 55mm | F1.8 | 1/250 | ISO 100 -


더 밝은 조리개 등 두 카메라의 광학적인 특성을 최대한 배제하고 오로지 두 포맷의 표현력 차이를 비교하는 두 사진은 그간 궁금했던 것을 비교적 친절하게 알려줍니다. 두 이미지에서 인물은 같은 크기로 촬영됐고 배경 흐림과 보케 크기 등은 육안으로 구별이 어렵습니다. 사실상 두 이미지를 확대하지 않는 이상 그 차이를 발견하기는 쉽지 않겠습니다. 


아래는 함께 공개된 이미지입니다. 역시 A9+85mm GM 렌즈 조합은 F2.8 조리개로, A6500+55mm 렌즈 조합은 F1.8 개방으로 촬영했습니다.


두 카메라는 이미지 센서의 크기뿐 아니라 구성과 컬러 필터 배열 등이 다르기 때문에 컬러와 질감의 표현은 미세한 차이가 있습니다. 다행히 두 카메라의 화소는 2420만 화소로 동일하기 때문에 리사이즈 작업은 큰 영향이 없겠고요. 궁금했던 배경 흐림과 주 피사체인 인물의 표현은 두 조합이 역시 대동소이합니다.



두 이미지를 보고 '이것이 풀 프레임 카메라의 이미지다'라고 맞추기는 쉽지 않겠죠. 위 이미지들 중 왼쪽에 있는 것이 풀 프레임 카메라 A9와 85mm GM 렌즈로 촬영한 것입니다. 물론 원본 이미지를 확대해서 본다면 디테일의 차이가 35mm 풀 프레임 카메라 쪽이 분명히 우위에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그렇다면 이것은 너무 뻔한 결과가 됐겠죠.



F1.8 vs F1.8

- A9 + 85mm GM (왼쪽) | A6500 + 55mm (오른쪽) -


야간 촬영에서는 촬영 환경에 일부 변화를 줬습니다. 다른 조건을 동일하게 유지하되, 조리개 값을 양쪽 모두 F1.8로 맞춰 두 카메라의 센서 크기 차이에서 오는 결과를 테스트한 것인데, 역시나 풀 프레임 카메라의 촬영 결과물에서 더 큰 배경흐림이 연출됐습니다. 두 카메라는 이론상 약 1과 1/3 스톱 정도의 심도 차이가 나는 셈인데, 보케의 크기를 비교하면 그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습니다.


- A9 + 85mm GM (왼쪽) | A6500 + 55mm (오른쪽) -

더불어 테스트를 진행한 포토그래퍼는 두 렌즈의 광학 특성에서 발생하는 차이도 지적했습니다. 85mm F1.4 GM 렌즈의 경우 55mm F1.8 ZA 렌즈 촬영 결과물에서 보이는 이선보케(보케 주변으로 도넛 모양의 선이 기록되는 현상)가 눈에 띄게 적어 더 크고 아름다운 보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역시 조리개 값에 따른 심도 표현을 제외하면 메인 피사체인 인물의 표현에는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습니다.



판단은 역시나 사진가의 몫

이 테스트는 이미지 센서가 이미지 품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임을 부정하지 않으면서도 렌즈와 조명 등 다른 요소들이 그 못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물론 동일한 렌즈, 동일한 기술이 전제라면 더 큰 이미지 센서가 좋은 결과물을 얻는 데 더 '유리하겠지만', 그 차이가 우리가 알고있는 '깡패'라는 말처럼 절대적이지는 않은 것이죠. 뭐, '나는 다 모르겠고 아웃 포커스가 최고야.'라면 35mm 풀프레임 아니 그 이상의 중형 포맷이 월등한 만족감을 주겠지만요.


이미지 센서가 사진 그리고 영상에 미치는 영향, 같은 테스트지만 보는 이에 따라 기대 이상 혹은 별 것 아닌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렌즈의 중요성'에 대해 좀 더 생각해 보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미 체득하고 계신 것이지만, 이렇게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흥미로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