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그릇의 행복, 싱가포르 미쉐린 노점 식당 투어


얼마 전 다녀온 싱가포르. 날씨가 무척 뜨거웠지만 도시는 깨끗하고 야경이 호화로웠으며 즐길 거리가 많았습니다. 아시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라는 최근 발표가 괜한 말로 들리지 않더군요. 싱가포르 여행 중 느낀 또 다른 이 도시의 매력으로 '먹거리'를 꼽습니다. 다양한 문화가 모인 다민족 국가 싱가포르에는 아시아, 중동, 서구 음식까지 다양한 종류의 음식 문화를 접할 수 있고 수준 역시 높습니다. 꼬치요리 사테,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 맞는 게 요리 등 매력적인 전통 요리도 있고요.


하지만 모두 먹어 보기엔 한정된 시간, 그래서 이번 여행에서는 단 하나의 목표를 세우고 갔습니다.

출발 전 우연히 알게 된 싱가포르의 노점 두 곳에서 식사를 하는 것.


"미쉐린 가이드에 두 곳의 노점 식당이 선정됐다고?"


미쉐린 가이드 2016 싱가포르에서는 두 곳의 노점 식당이 1스타, 별 한개를 받아 화제를 모았다고 합니다. 차이나 타운 호커 센터에 있는 한 칸짜리 작은 식당의 닭고기와 도심과 떨어진 한적한 푸드 센터의 면요리가 그것인데요, 둘의 공통점은 저렴한 가격 그리고 면요리라는 점입니다. 면덕후의 싱가포르 여행에 내린 한 줄기 빛 같았달까요? 출발 전 인천 공항에서부터 두 식당의 위치와 영업 시간을 메모하며 신이 났었고, 기어이 바쁜 일정을 쪼개 두 곳 모두 다녀왔습니다.



첫 번째, 세상에서 가장 저렴한 미쉐린 메뉴

Hong kong soya sauce chicken rice & noodle



차이나 타운 컴플렉스 2층에 있는 이 작은 식당을 어떻게 발견했는지 모르지만, 이 식당의 면요리는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미쉐린 메뉴로 선정됐습니다. 오리며 닭, 돼지 고기를 걸어 놓은 식당 풍경은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인데요, 이 곳은 좀 특별한가 봅니다.




사실 이 곳은 웬만한 여유가 있지 않으면 식사를 하기 힘듭니다. 미쉐린 선정 식당이라는 이름값에 '가장 저렴한'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었으니 관심이 대단할 수 밖에요. 건물 2층에 들어서자마자 길게 늘어선 줄이 '아 저곳이구나' 싶을 정도로 인기가 대단합니다. 한 시간 넘게 줄을 서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하네요.




다행히 최근에 2호점을 열었다는 소식을 검색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차이나타운 컴플렉스 건물 바로 건너편에 있어 찾기도 쉽습니다. 테이블 수도 많고 실내도 깔끔한데다 결정적으로 에어컨까지 나와서 굳이 본점의 분위기를 고집하지 않는다면 분점을 방문하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이 곳 역시 오픈 시간에 맞춰가도 이미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지만 그리 오래 기다리지 않고 주문에 성공했으니까요.



본점에 비하면 으리으리한 '연회석 완비(?)'급 규모, 게다가 무인 주문 기기도 설치돼 있습니다. 이 최신식 시설 탓인지 음식 가격이 본점에 비해 조금 더 비싼 것이 유일한 흠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미쉐린 메뉴라는 것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이 레스토랑에 별을 안겨준 대표 메뉴 soya sauce chicken 누들을 주문했습니다. 간장 소스로 태닝한 닭고기의 빛깔이 매력적이고, 보기에도 꼬들한 에그 누들도 재미있습니다. 저는 먼저 다녀가신 분들의 추천대로 2 달러를 더 내고 차슈를 추가했습니다. 이렇게 호화롭게 받아든 한 접시의 가격이 약 5천원. 황송하리만큼 저렴합니다. 



이 메뉴의 장점은 잘 조리된 닭고기의 부드러운 식감과 짭쪼름한 맛의 조화입니다. 삶은 고기지만 퍽퍽하지 않아 소스 없이도 먹을 수 있을 정도고 함께 나온 소스, 면과의 조화 역시 좋습니다. 다만 나온 소스를 모두 섞으면 다소 짜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 메뉴가 받은 높은 평가의 원천은 셰프의 '고기 졸이는 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고기를 제외한 소스와 면은 다소 평이하게 느껴졌으니까요.



두 번째, Tai hwa pork noodle



두 번째 노점 식당 역시 면 요리로 별을 받은 것이 재미있습니다. 차이나 타운 내에 있는 소이 소스 치킨 누들 가게가 접근하기 무척 쉬웠다면, 이 곳은 아랍 스트리트 외곽에 위치해 다소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했습니다. Pork noodle이라는 이름답게 다양한 부위의 돼지 고기를 고명으로 올린 면 요리입니다.



위치가 그리 좋지 않음에도, 게다가 점심 시간이 한참 지난 오후 네 시에 방문했음에도 작은 가게 앞에는 줄이 길게 늘어서 센터 밖까지 이어져 있었습니다. 게다가 주문 후 면을 삶아 내는 방식이라 조리 시간이 길더군요. 결국 한 시간 가까이 기다린 후에야 주문에 성공했습니다.


몇 가지 메뉴가 있지만 역시나 대표 메뉴인 Pork noodle을 주문하시는 분이 가장 많습니다. 기본 가격은 6 싱가포르 달러, 양에 따라 8달러, 10달러 옵션이 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당연 텐! 이었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8달러짜리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긴 기다림 끝에 음식을 받을 순서가 되면 조리대 앞에 바짝 붙어 조리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행운(?)이 주어집니다. 즉석에서 면을 삶고, 각종 고명과 조리대 위에 놓인 몇 가지 소스을 올려 내 놓습니다. 보기에는 별 것 없어 보이는데, 역시 뭔가 비밀이 있는 거겠죠?



이 Pork noodle의 첫인상이 그리 좋게 남아있지 않은 이유는 8달러 메뉴임에도 적었던 양 때문입니다. 면과 소스를 휘휘 섞어보니 크게 두 세 젓가락이면 끝날 양이었거든요.

'아니 6달러짜리 기본 메뉴를 시키면 얼마나 조금 준다는거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 구성은 무척 푸짐했는데, 다진 고기와 완자, 내장이 골고루 올려졌고, 만두와 튀긴 생선으로 먹는 즐거움까지 더했습니다. 자박한 소스는 비빔면 같은 느낌이고요.




씹는 맛이 있는 넓은 면을 좋아해서인지 앞선 치킨 누들보다 이 포크 누들이 제 입맛에 더 맞았습니다. 소스 비율도 적당해서 짜지 않았고, 만두와 완자를 골라먹는 재미 역시 있었어요.

이 포크 누들의 특징은 소스의 짠 맛과 면의 고소함, 내장의 씁쓸함 등 한 그릇에서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입니다. 아마 이 점이 미쉐린 가이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두 곳 중 포크 누들의 손을 들어줍니다. 




맛의 호불호는 있겠지만, 저 역시 모두 만족하지는 못했지만 두 곳 모두 저렴한 가격에 미쉐린 수준의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싱가포르를 여행하시는 분들에게 '저려미 미쉐린 투어'로 추천할 수 있습니다.

언제나 가게 안과 주위를 채운, 세계 곳곳에서 모인 이들에게 이 식당의 음식 한 그릇이 싱가포르를 여행하는 이유 중 하나였는지도 모르니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