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서울 3대 족발집 중 한 곳이라는 이 식당의 이름을 처음 들은 것이 2010년쯤이었으니 아주 오래됐습니다. 그 후 주변 지인들에게 자주 이 곳의 족발에 대한 찬사를 들었지만 줄이 어마어마하다는 말에 엄두를 내지 못했습니다. 근데 어느날 근처를 지나다 '어? 그 족발집 한 번 가볼까?'라는 생각으로 들어서니 의외로 식당안이 한산하더군요. 아마 일요일 저녁이라서 그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무실이 밀집한 이 곳은 평일에 바쁜 동네니까요. 드디어 오향족발에 입성했습니다.




"저희는 상추가 안나가요~"


이모님의 말씀에 순간 무척 아쉬웠습니다. 족발은 고기며 부추, 마늘을 가득 넣은 한 쌈을 입 안 가득 물 때 제맛이라는 평소 식성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곳의 상차림은 무척 간소했습니다. 쌈채소 없이 고추와 오이, 무김치와 마늘, 파, 쌈장이 기본 반찬으로 나옵니다. 함께 나오는 떡만두국은 부실한 모양새에 처음엔 무시했는데 결국 추가ㅏ 주문을 해서 먹을 정도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차가워진 날씨에 족발에 없는 '뜨끈함'을 더해 주더군요.




두 사람이 먹기 좋은 만족 오향족발의 족발 중 사이즈. 가격은 35000원으로 일반 족발집에 비해 비싼 편입니다. 보통 2만원대 중후반이니 상당히 비싼 편에 속하죠.

이름값이 곧 돈인 이 바닥에서야 흔한 일이지만 음료수 하나 추가하면 두사람이 족발을 먹기 위해 40000원 가량을 지불해야 하니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아닙니다. 언젠가부터 한식이 가격으로는 무척 고급 음식이 되고 있는 것 같네요.


하지만 이 족발, 빛깔이 정말 좋더군요. 윤기가 차르르 흐르는 것이 보는 것만으로 군침을 삼키게 합니다. 무척 부드러워 보이기도 하고요.





만들다 만 것 같은(?) 이 소스가 이곳의 특제 소스입니다. 모양에 비해 꽤 맛이 있습니다.




소스에 양배추를 넣으면 기본 소스 제조가 끝납니다. 이제 고기와 함께 먹으면 됩니다.

소스는 새콤한 맛으로 고기의 느끼함을 없애주고 입맛을 돋웁니다. 마치 끝없이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을 하게 할 정도로 그 맛이 매력있습니다.




사실 유명 맛집, 대형 프랜차이즈화 된 식당에 대한 신뢰가 그리 크지 않은 편인데 만족 오향족발은 그 이름값은 톡톡히 하는 느낌입니다. 고기에서 냄새가 전혀 나지 않고 무엇보다 무척 부드럽습니다. 젓가락으로 고기를 집으면 이내 고기 덩어리가 분리돼 떨어질 정도로요. 개인적으로 그리 좋아하지 않는 껍데기 부위도 이곳에서는 무척 야들야들하고 잡내가 나지 않아서 보통 때보다 많이 먹었습니다. 비계와 껍질에서는 냄새가 덜한 대신 상대적으로 간장 냄새와 단맛이 많이 나는 편인데,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고기의 식감에서는 그동안 먹었던 족발 중 손에 꼽을 정도로 만족했습니다.




역시나 가격에 비해 양이 많지 않습니다. 조금 무리를 하는 날이면 저 혼자서도 중 사이즈 한접시는 다 먹을 수 있을 정도였달까요? 양보다는 질이 우선이라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조금 아쉽습니다. 그래서 두사람이 중 사이즈의 족발을 먹으려면 떡만두국이 꼭 필요해 보였습니다. 대 사이즈의 가격은 4만원에 육박합니다. 꽤 고급 족발이죠?


몇년간 들어온 이름값을 충분히 했다는 것만으로 만족 오향족발은 괜찮은 기억으로 남습니다. 족발이 이 이상 맛있을 필요가 있을까 싶었으니까요, 비슷한 맛과 식감에 가격이 조금 저렴한 곳이 있다면 당장에 단골집이 될 것 같은 그런 만족스러운 식사였습니다. 주말에 가면 한가하니 만족 오향족발을 맛보고 싶은 분은 주말을 이용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태평로2가 318-1 | 만족오향족발 본관
도움말 Daum 지도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