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참으로 오랜만에 고기를 먹습니다



어제 다녀온 삼선교, 한성대입구 역 근처 골목의 목살구이집은 기본에 충실한 고기와 반찬들이 마음에 든 곳이었습니다.

제가 좋아할 곳이라며 이끌려 간 덕분에 정확한 상호명도, 위치도 가물가물합니다.


간판에도 그저 '목살참숯소금구이'라고만 적혀 있네요.


그런데 실제로 이것이 가게 이름입니다.

멋부리지 않은, 현란한 설명이 없는 가게 간판이 이 곳의 음식과 닮아있습니다.



참숯을 쓴다는 이 가게는 테이블에 이렇게 구덩이(?)가 있습니다. 철판으로 된 테이블까지 해서 옛날 고기집 느낌 물씬 납니다.




메인 메뉴는 두툼한 목살 소금구이, 가격도 1인분에 11,000원으로 저렴한 편입니다. 저는 삼겹살과 목살을 1인분씩 주문했습니다.




독특하게도 이곳은 상추 등의 쌈채소가 없습니다. 김치와 나물, 장아찌 등의 반찬과 고기를 곁들이거나 아예 소금에만 찍어 먹는 방식입니다. 저처럼 고기 맛만을 충분히 즐기길 원하시는, 그리고 우선 고기를 조금이라도 더 많이 드시고 싶은 분들에게 매력적인 상차림입니다. 참나물과 미나리, 파김치 등의 반찬은 어머니가 담은 것처럼 정겨운 맛이 납니다.




그리고 올려지는 고기. 2인분이라기엔 생각보다 푸짐한 양에 놀라고 집에서 사다 먹는 것 못지 않게 두툼한 목살의 자태에 또 한번 놀랍니다.

삼겹살 역시 시중에서 종종 사먹던 고기집과는 달리 지방이 과하지 않아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참숯에 고기가 참으로 예쁘게 구워집니다.


삼겹살과 목살 2인분만 주문했는데 맛보라며 갈비살을 몇 점 함께 올려주신 인심에 고기가 구워지기 전부터 이미 이곳은 맛집입니다. 




게다가 고기를 큼지막하게 잘라 주셔서 더 좋았습니다.

기름이 과하지 않은 삼겹살은 살코기를 씹는 맛이 있어 좋습니다. 그래서 고기를 먹는동안 저는 목살과 삽겹살 중 어떤 것을 추가해야할지 고민하게 됐습니다.




가장 좋았던 것은 고기가 두툼해 씹는 맛이 있고 육즙이 풍부했다는 것입니다. 고기집을 이곳저곳 다녀봤지만 이 가게는 고기 자체의 질이 좋더군요. 그래서 별다른 양념, 쌈채소 없이 고기 자체만 즐기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정신없이 고기가 구워져 입에 들어갔고, 줄어드는 고기를 보며 아쉬움에 사로잡힌 저는

아주 긴 고민 끝에 고기를 1인분 추가했습니다.




승자는 목살. 원체 목살을 좋아하긴 하지만 이곳은 두툼한 두께 때문에 다른 곳보다 더 좋았습니다. 고운 빛깔의 고기에 무심하게 소금 몇개 올려 바로 구워내는 것만으로 요리 끝.

좋은 고기의 힘입니다.


목살을 1인분만 주문했는데 갈비살에 돼지 껍데기까지 더 얹어 주십니다.

너무 좋은 인심입니다.




사장님께 나물과 반찬이 너무 맛있다고 말씀드리니 웃으시며 듬뿍 더 갖다 주셨습니다.

저는 참나물이 고기와 잘 어울려 좋더군요.




이 곳에서는 이것 때문에 밥을 시켜야 한답디다. 공기밥을 주문하니 푸짐한 된장찌개가 함께 놓였습니다. 일반 고기집에서 먹던 것과 달리 달지 않은 된장찌개는 홍합을 넣어 개운한 맛이 일품입니다. 잘게 썬 호박과 두부를 크게 떠서 먹으면 왠지 고기를 일인분 더 시켜야 할 것처럼 힘이 납니다.




특별한 기교가 있는 곳은 아니지만 고기가 무척 좋고, 이모님 반찬이며 찌개 솜씨가 뛰어난 곳입니다.

그래서 맛있게 고기를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기본에 충실한 곳이 드문 요즘 외식에서 '잘 먹었습니다'라는 말을 하고 나올 정도였으니 충분히 소개할 만한 곳이 아닐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삼선동2가 11
도움말 Daum 지도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