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참으로 오랜만에 고기를 먹습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100


어제 다녀온 삼선교, 한성대입구 역 근처 골목의 목살구이집은 기본에 충실한 고기와 반찬들이 마음에 든 곳이었습니다.

제가 좋아할 곳이라며 이끌려 간 덕분에 정확한 상호명도, 위치도 가물가물합니다.


간판에도 그저 '목살참숯소금구이'라고만 적혀 있네요.


그런데 실제로 이것이 가게 이름입니다.

멋부리지 않은, 현란한 설명이 없는 가게 간판이 이 곳의 음식과 닮아있습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160


참숯을 쓴다는 이 가게는 테이블에 이렇게 구덩이(?)가 있습니다. 철판으로 된 테이블까지 해서 옛날 고기집 느낌 물씬 납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400


메인 메뉴는 두툼한 목살 소금구이, 가격도 1인분에 11,000원으로 저렴한 편입니다. 저는 삼겹살과 목살을 1인분씩 주문했습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1.00 EV | ISO-125


독특하게도 이곳은 상추 등의 쌈채소가 없습니다. 김치와 나물, 장아찌 등의 반찬과 고기를 곁들이거나 아예 소금에만 찍어 먹는 방식입니다. 저처럼 고기 맛만을 충분히 즐기길 원하시는, 그리고 우선 고기를 조금이라도 더 많이 드시고 싶은 분들에게 매력적인 상차림입니다. 참나물과 미나리, 파김치 등의 반찬은 어머니가 담은 것처럼 정겨운 맛이 납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1.00 EV | ISO-400


그리고 올려지는 고기. 2인분이라기엔 생각보다 푸짐한 양에 놀라고 집에서 사다 먹는 것 못지 않게 두툼한 목살의 자태에 또 한번 놀랍니다.

삼겹살 역시 시중에서 종종 사먹던 고기집과는 달리 지방이 과하지 않아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30 EV | ISO-320


참숯에 고기가 참으로 예쁘게 구워집니다.


삼겹살과 목살 2인분만 주문했는데 맛보라며 갈비살을 몇 점 함께 올려주신 인심에 고기가 구워지기 전부터 이미 이곳은 맛집입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400


게다가 고기를 큼지막하게 잘라 주셔서 더 좋았습니다.

기름이 과하지 않은 삼겹살은 살코기를 씹는 맛이 있어 좋습니다. 그래서 고기를 먹는동안 저는 목살과 삽겹살 중 어떤 것을 추가해야할지 고민하게 됐습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640


가장 좋았던 것은 고기가 두툼해 씹는 맛이 있고 육즙이 풍부했다는 것입니다. 고기집을 이곳저곳 다녀봤지만 이 가게는 고기 자체의 질이 좋더군요. 그래서 별다른 양념, 쌈채소 없이 고기 자체만 즐기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정신없이 고기가 구워져 입에 들어갔고, 줄어드는 고기를 보며 아쉬움에 사로잡힌 저는

아주 긴 고민 끝에 고기를 1인분 추가했습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250


승자는 목살. 원체 목살을 좋아하긴 하지만 이곳은 두툼한 두께 때문에 다른 곳보다 더 좋았습니다. 고운 빛깔의 고기에 무심하게 소금 몇개 올려 바로 구워내는 것만으로 요리 끝.

좋은 고기의 힘입니다.


목살을 1인분만 주문했는데 갈비살에 돼지 껍데기까지 더 얹어 주십니다.

너무 좋은 인심입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640


사장님께 나물과 반찬이 너무 맛있다고 말씀드리니 웃으시며 듬뿍 더 갖다 주셨습니다.

저는 참나물이 고기와 잘 어울려 좋더군요.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320


이 곳에서는 이것 때문에 밥을 시켜야 한답디다. 공기밥을 주문하니 푸짐한 된장찌개가 함께 놓였습니다. 일반 고기집에서 먹던 것과 달리 달지 않은 된장찌개는 홍합을 넣어 개운한 맛이 일품입니다. 잘게 썬 호박과 두부를 크게 떠서 먹으면 왠지 고기를 일인분 더 시켜야 할 것처럼 힘이 납니다.



SONY | ILCE-6000 | Pattern | 1/60sec | +0.70 EV | ISO-640


특별한 기교가 있는 곳은 아니지만 고기가 무척 좋고, 이모님 반찬이며 찌개 솜씨가 뛰어난 곳입니다.

그래서 맛있게 고기를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기본에 충실한 곳이 드문 요즘 외식에서 '잘 먹었습니다'라는 말을 하고 나올 정도였으니 충분히 소개할 만한 곳이 아닐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삼선동2가 11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