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아이폰 7 발표와 함께 또 하나의 '혁신'으로 손꼽히는 -그것이 주로 좋지 않은 의미이긴 하지만- 제품으로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Airpods)을 꼽을 수 있습니다. 두 개의 유닛이 독립된 형태로 제작된 코드 프리 무선 이어폰으로 3.5mm 오디오 잭이 제거된 아이폰 7 / 7 플러스의 구세주로 나선 제품이지만 성능보다는 외형 때문에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기존 유선 이어폰에서 그야말로 '선만 잘라낸 듯'한 외형 때문인데요, 착용시 모습이 다소 어색한데다 각 유닛의 분실 우려가 있는 구조 등 현재로서는 약점이 적지 않습니다. 때문에 에어팟이 발표된 직후 두 유닛을 연결하는 '선'이 분명히 액세서리로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또 다른 분들은 '그러면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의미가 없지 않느냐'며 설전을 나눴고요. 물론 기기와 직접 연결하는 긴 선이 없어지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자유이긴 하지만 에어팟의 철학은 '완전한 무선 경험'이니 말입니다.


그리고 에어팟이 정식 발매되기도 전에 우려했던 혹 기대했던 그 액세서리가 실제 출시 됐습니다.




스마트폰 액세서리 업체 Spigen에서 발매한 이 액세서리는 AirPods Strap라는 이름 그대로 두 개의 에어팟 유닛을 연결하는 '선'입니다. 좌,우 이어폰 유닛 하단에 고정해 두 유닛을 하나로 연결하는 방식은 별다른 설명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완벽한 코드 프리 무선 이어폰에 분실 방시와 기타 이유로 '선'을 추가하는 것입니다. 에어팟의 의미가 반감되긴 하지만 이 스트랩을 착용하면 에어팟 분실에서 자유로워지고 사용하지 않을 때 목에 걸어놓는 것이 가능해 생활 패턴에 따라 상당히 유용한 액세서리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더불어 아직 낯선 착용시의 외형 역시 일반 블루투스 이어폰과 비슷한 형태로 바뀌는 효과도 있겠죠.





하지만 에어팟의 기본 콘셉트 그리고 케이스로 보관, 충전하는 방식을 생각하면 '괴작'에 맞춘 또 하나의 '괴작'이라고 평가하시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저도 이 액세서리는 시간이 지나도 근사해 보일 것 같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무선의 자유가 반감된다는 점에서요.



- 에어팟 착용 사진 -


- Spigen 에어팟 스트랩 착용 사진 -

착용샷 두 장을 보니 어떠신가요? 무선 이어폰을 위한 유선 액세서리의 '존재의 이유'에 대해 공감이 가시나요?


Spigen 에어팟 스트랩의 가격은 10달러, 한화로 만원이 조금 넘습니다. 만원이면 저렴한 유선 이어폰 하나를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애플 유저가 되는 것 그리고 무선의 자유를 누리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논란의 중심인 에어팟, 위와 같은 스트랩 형태의 액세서리는 다양한 브랜드에서 출시할 것으로 보이며 이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주변기기를 정식 출시에 맞춰 만날 수 있게 될 것 같습니다. 에어팟 가격은 21만 9천원으로 이미 결정됐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