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벌써 두 달이 넘게 지나고 이야기도 끝이 났지만 -실은 조금 더 남았지만- 꿈의 땅이었던 프라하의 감동은 여전합니다.


올림푸스 E-M5 Mark II 블로거 체험단을 통해 다녀온 프라하 여행, 그 최종 결과물인 프라하 사진전이 지난 금요일(7월 10일)부터 시작됐습니다.



"순수한 감동- 프라하 사진전"


이란 주제로 블로거 열 명이 4박 6일간 낭만의 땅 프라하를 여행하며 발견한 장면들과 느낀 감동들을 나누는 전시가 되겠네요.

영광스럽게도 이 열명의 일원으로 참여하게 된 저 역시 전시를 기념하기 위해 첫 날 다녀왔습니다.


시간이 지나 서서히 잊혀지던 프라하에서의 꿈 같은 시간들이 다시 떠올라 행복한 하루였어요.






이번 올림푸스 프라하 사진전은 열흘씩 총 2회에 걸쳐 두 곳에서 개최됩니다.


7월 10일부터 19일까지 강남 올림푸스홀에서 1차, 7월 30일부터 8월 8일까지 홍대 캐슬프라하에 있는 체코 관광청에서 2차로 진행되는데요,

해당 장소의 정보를 알려드리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올림푸스홀 http://www.olympushall.co.kr/introduction/intro_location.aspx


홍대관광청 http://blog.naver.com/cztseoul/220226684370







올림푸스홀은 선정릉역 근처에 있는 올림푸스타워 지하 1층입니다. 전시 첫날이라 이제 막 안내를 시작했는데요,

저녁 여섯시에 올림푸스타워 앞에 도착하니 입구에 전시 안내 포스터가 눈에 띕니다.


프라하에 가게 되었다는 설렘으로 사전 모임을 가진 올림푸스 타워에 다시 찾은 이 날, 이 포스터를 보니 그 날 못지 않게 설레입니다.


기적같은 여행과 블로그를 통해 연재한 여행 이야기들, 그리고 열 명의 블로거와 올림푸스, 체코 관광청이 함께 만든 이 전시까지.

지난 삼개월의 일들이 한꺼번에 다시 떠올라서 무척 뿌듯했어요.


그래서 입구에서부터 사진을 찍고 함께 한 블로거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지하 1층 올림푸스홀로 내려가는 길을 반기는 대형 안내 포스터.


영광스럽게도 이 포스터에 사용된 사진이 제가 촬영한 사진이라 여기서 다시 한 번 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렇게 크게 걸리니 쑥쓰럽지만, 그래도 기분은 무척 좋습니다.





전시 첫 날, 아무래도 이제 막 오픈한지라 전시장은 한산합니다.

블로거 팀, 그리고 관계자 분들과 약속된 모임 시간은 일곱시였지만 조금 일찍 이 곳을 찾은 이유가 이것이었습니다.

이렇게 한산한 전시장에서 의미 있는 전시를 즐기고 싶었거든요. 사진 한 장 한 장 여유있게 보면서요.






전시장 벽면에 프라하 여행을 함께했던 블로거 열 명의 대표작들이 걸렸습니다.

각자의 블로그를 통해 한 번씩 보았던 사진들이지만 이렇게 크게 인화해서 걸어 놓으니 더욱 멋져 보입니다.





대부분의 장면들은 우리 팀 모두가 함께 여행하며 본 장면들이라 더욱 뜻깊었습니다.

같은 장소에서의 추억들이면서도, 서로 다른 시선으로 담은 장면들이어서요.


같은 장면을 보면서도 이렇게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한다는 것이 흥미롭습니다.





제 이름으로 전시한 사진입니다. 프라하에서 맞은 첫번째 아침, 설렘에 시차도 잊고 해 뜨기 전부터 호텔 앞 페트르진 언덕에 서서 믿을 수 없는 이 도시의 실루엣을 보던 순간의 기록입니다. 아마 언제까지고 제 마음속에 '프라하'하면 가장 먼저 떠오를 장면이기도 하고요.


여러모로 저에겐 특별했던 장면이라, 이렇게 전시하게 된 것이 더욱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리고 아홉 분의 블로거 사진들을 한 장씩 둘러봅니다. 다들 멋진 시선으로 프라하를 담아 내셨네요.

함께 여행하고, 식사했던 기억들이 다시 떠오릅니다.





대형 이미지 건녀편엔 이렇게 프라하 여행의 크고작은 '조각들'이 벽면을 가득 채워 전시되었습니다. 열 한장의 사진으로 다 설명할 수 없는 프라하의 낭만과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어서 큰 사진 못지 않게 좋았습니다. 거대한 사진에서 느낄 수 없는 소소한 행복들이 담겨 있으니까요.






그래서 대형인화한 사진보다 이 사진들 앞에서 더 오랜 시간을 보내고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되었습니다.

더군다나 함께한 블로거들의 모습이 많아서 우리 팀에게는 더욱 뜻깊은 장면들이 되었어요.





다양한 프라하의 장면들 속에 함께했던 '우리'의 사진들도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아름다운 프라하를 만끽하는 데 큰 도움을 주신 체코 관광청의 미하엘 소장님.

미하엘 소장님 내외와 여행 기간 내내 모두의 사랑을 독차지한 릴리의 모습이 담긴 이 사진은 수 많은 프라하 사진 중 단연 가장 행복해보입니다.





다른 사진은 몰라도 메인 전시 사진과 제 독사진은 전시가 끝나면 꼭 받아와야겠다 다짐합니다.
늘 찍기만 하는 저에겐 여행지에서의 사진이 거의 없는데, 게다가 이렇게 잘 나온 사진이니 빨리 가족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요.




소중한 블로거 열 명의 단체 사진도 있습니다.

가장 멋진 시티 뷰를 보여줬던 아리아 호텔의 옥상에서 찍은 사진이네요.


단체 사진을 적지 않게 찍었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이 사진이 가장 편한 표정이고, 사이도 좋아 보입니다.

이 사진도 한 장 갖고 싶어요.




전시장 한켠에는 사진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 감동들을 동영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역시 블로거들이 손수 촬영하고 편집한 것들이죠.
사진과는 또 다른 매력이니, 잠시 멈춰서서 감상하셔도 좋겠습니다.




벽 한쪽에는 프라하 여행에 함께하며 프라하와 블로거 여행을 소개한 여행 전문잡지 AB로드의 관련 기사가 인쇄되어 있었습니다.
다녀온 것만으로도 이렇게 감격적이고 기적같은데 이렇게 전시에, 잡지에까지 등장하니 저에겐 정말 많은 것들을 안겨준 최고의 여행으로 남습니다.




일곱시가 가까워 속속 모이는 우리 올림푸스 프라하 블로거팀. 여행 후 두 달만에 보는 얼굴도 너무 반갑고 그 동안 있었던 이야기와 전시에 대한 소감들을 나누느라 웃음소리가 가득합니다. 우리는 단 6일을 함께했을 뿐인데, 몇년은 족히 된 인연처럼 즐겁고 소중합니다.




이 날 오랫만에 만난 블로거들을 위한 선물이 있었습니다. 각자의 베스트컷으로 제작된 사진전 포스터와 이번 프라하 여행을 기념하는 머그컵이 그것이었죠.

소중한 선물 덕분에 이 여행과 전시를 언제까지고 추억할 수 있겠습니다.





오랫만에 뵌 미하엘 소장님의 한말씀.


다시 만난 반가움과 함께 만들어간 여행, 전시에 대한 뿌듯함까지.

짧지만 많은 것들을 나눈 전시 기념 행사가 이렇게 끝났습니다.


이렇게 그 동안 많은 분들이 노력한 결과를 바라보고 함께 나누니 마냥 좋기만 한데,

가슴 한 켠으로는 이 꿈같은 여행이 이제 정말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아쉽습니다.



다시 또 함께 떠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기념 행사 후에는 가까운 곳에서 음식과 술을 함께 하며 못다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여행이란 것이 정말 대단합니다. 단 며칠만에 남이었던 우리를 이렇게 가족처럼 만드니까요.


7월 30일, 공식적인 마지막 모임이 한 번 더 남았지만, 벌써부터 아쉽습니다.

그만큼 이 여행이, 함께했던 인연이 대단했기 때문이겠죠?





이 전시의 사진들은 유명 작가들의 멋진 작품은 아니지만 프라하의 감동을 어느 누구보다 솔직하게 전달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이 낭만의 땅을 찾으면 얼마나 아름다운 장면들과 마주하게 될지, 그 앞에서 얼마나 행복한 표정을 짓게될지 상상해보는 소중한 기회일테고요.



그래서 자신있게 추천합니다.


3개월 전의 저처럼 가슴 한 켠에 프라하를 꿈꾸는 분들이라면 꼭 한 번 찾아 보시기를.

그 마음이 당신을 프라하까지 닿게 할지도 모르니까요, 어쩌면 이 전시를 계기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