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200sec | F/8.0 | 0.00 EV | 22.0mm | ISO-100



얼마만인지 하고 날짜를 보니 어언 50여일만의 라이딩입니다. 그 동안 여행에 업무가 겹쳐서 그토록 기다렸던 봄을 하염 없이 보냈는데요, 모처럼 휴식을 얻은 지난 일요일에 가벼운 라이딩을 다녀왔습니다. 갑자기 생긴(?) 기회라 코스 선정도 따로 못 하고 언제나와 같이 집 앞 우이천을 출발하여 중랑천으로 진입하는 스탠다드 코스-A(?)를 선택했죠. 그나마도 시간이 많지 않아서 한강 진입도 못 하고 돌아왔습니다.



Apple | iPhone 6 Plus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절친이 선물한 휠 조명(?)

미니벨로에겐 벅찬 이 길이를 보라 :(


너는 내가 후미등으로 잘 써 줄께



Apple | iPhone 6 Plus | Pattern | 1/18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출발 전 조명과 씨름을 하다 보니 출발도 하기 전에 피곤해 집니다. -그냥 쉴까...?-

그래도 오늘이 아니면, 또 언제 나설 수 있을지 모르므로, 일단 출발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1600sec | F/3.2 | 0.00 EV | 22.0mm | ISO-100



이 날 날씨가 초여름 같다는 예보를 들었을 때 일찍 포기를 했어야 했나봐요. 햇살이 강해서 등도 따끔거리고, 자외선도 걱정 되더군요.

- 이 날 두 시간 라이딩만에 얼굴과 손등이 까매졌다는 슬픈 이야기 -


지난 라이딩에서 막 터지기 시작한 벚꽃을 본 기억이 나는데, 어느덧 계절이 늦여름에 접어 들었어요. 햇살은 벌써 여름처럼 따갑고 길에는 온통 녹색이 가득합니다. 다행히 중간중간 꽃들이 보여서 지나는 길이 지루하진 않았어요.




Apple | iPhone 6 Plus | Pattern | 1/220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중랑천으로 시작되는 제 라이딩의 고정된 중간 휴식 장소, 이 곳에서는 늘 사진을 한 장씩 찍는 것 같습니다. 나중에 계절별로 사진을 모아서 늘어 놓아도 될 정도로요. 지난 번에 왔을 때까지만 해도 아직 헐벗은 풍경이었는데, 어느새 풀들이 길게 자랐네요. -그래서 조금 지저분해요-


이 근처에는 청계천을 내려다 볼 수 있는 벤치들이 있는데, 이 날은 그 벤치에 누워 잠깐 낮잠을 자는 것으로 목표를 잡았습니다. 깜빡 잠들어서 30분이 훌쩍 지났다, 그래서 놀랐다. 뭐, 그랬습니다.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1600sec | F/3.2 | 0.00 EV | 22.0mm | ISO-100



돌아오는 길엔 조금 여유있게 주변 풍경을 보면서 왔습니다. 녹색 가득한 풍경을 보니 온도보다 먼저 색으로 여름을 맞았어요.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4000sec | F/2.0 | 0.00 EV | 22.0mm | ISO-100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3200sec | F/2.5 | 0.00 EV | 22.0mm | ISO-100



오랫만의 라이딩에 힘이 들었는지 이 날은 참 많이도 쉬었습니다. 자전거를 탄 시간과 쉰 시간이 거의 비슷했던 것 같아요 :)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1600sec | F/3.2 | 0.00 EV | 22.0mm | ISO-100



좀 더 가까이 가서 볼 수 없어 아쉬웠던 강 건너 멋쟁이 나무 한 그루와



Apple | iPhone 6 Plus | Pattern | 1/75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Apple | iPhone 6 Plus | Spot | 1/320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아름다운 색으로 핀 꽃들



Apple | iPhone 6 Plus | Pattern | 1/40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아무렇게나 자라났지만 시간의 멋을 풍기는 길 위의 여러 장면들까지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2000sec | F/3.2 | 0.00 EV | 22.0mm | ISO-100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2500sec | F/3.2 | 0.00 EV | 22.0mm | ISO-125



애초에 자전거보다는 봄 경치 구경에 더 관심이 있었던 라이딩이라, 천천히 시선을 좌우로 돌려가며 그리고 종종 자전거를 세워 사진을 찍으면서

그렇게 오랫만의 라이딩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M3 | Pattern | 1/800sec | F/3.2 | 0.00 EV | 22.0mm | ISO-160



기타 연습을 하시는 멋쟁이 아저씨, 저도 다음엔 우쿨렐레 챙겨서 나와야겠어요.






이 날 코스는 왕복 총 30km였어요. 조금만 더 가면 한강 진입하는 코스인데, 그 동안 수차례 밟았던 이 길이 이렇게 멀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이 길은 너무 지겹다, 다음엔 역시 다른 코스를 짜 봐야지'라는 생각도요.



Apple | iPhone 6 Plus | Pattern | 1/230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이렇게 올 해 네 번째 라이딩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어째 벌써 5월인데 네번째 라이딩이네요. - 한 달에 한 번도 못 하는 :( -

다음이 또 언제가 될 지 모르겠지만 그 땐 새로운 코스에서 시원하게 밟아볼 수 있길 바랍니다.



아, 올 해 중 장기 라이딩과 자전거 캠핑을 기획 중인데,

분명히 처절할(?) 그 소식도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