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250sec | F/4.0 | -0.30 EV | 24.0mm | ISO-100

 


 

2015년 세 번째 라이딩은 고민이 많았죠, 비 예보는 없었지만 날씨가 잔뜩 흐려서, 그래서 나가기 귀찮기도 했었죠.

그래도 주말이 아니면 딱히 기회가 없으니 억지로 저를 내보내 봤습니다. -그만 좀 게을러라-

 

줄곧 집에서 중랑천을 따라 한강으로 이어지는 코스를 탔는데,

안 그래도 귀찮은 마당에 매일 같은 코스가 요즘 부쩍 지겨움을 북돋았던지라 이 날은 지난 첫 번째 라이딩의 종착점이었던 동작대교부터 라이딩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전철을 통해 4호선 동작역까지 간 후, 여의도를 지나 '갈 데 까지' 가 보기로 한 세 번째 라이딩.

날씨가 우중충해서 경치를 보며 달리는 상쾌함은 덜했지만 햇살이 없어 따가움도 덜했습니다. 이렇게 흐린 날 라이딩은 오랫만인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어요

-다만 비를 맞기 시작하면 몸과 자전거가 함께 무거워진다는 것이 함정-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125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생각보다 길어진 이 날의 라이딩은 예상치 못한 먼 곳까지 이어졌습니다.

언젠가 '정말 정말 먼 한강 다리를 가 보고 싶어서' 왔었던 방화대교까지 도착한 게 라이딩을 시작한지 약 40분 쯤이었어요.

집에서 반포대교까지가 한시간이 조금 넘게 걸리니 새삼 서울이 생각보다 작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멀게만 느껴졌던 방화대교가 이렇게 가까웠나 싶은 생각까지.

 

원래 제 라이딩의 특징이라면 중간중간 멈춰 서서 사진을 찍는 것이었는데요, 그래서 시간도 오래 걸리죠.

하지만 이 날은 궂은 날씨 덕분에(?) 방화대교에 도착할 때까지 사진 한 장 찍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쉴 시간도 없었..-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250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제 기억에 '가장 아름다운 야경을 가진 한강 대교'로 남아있는 방화대교는 낮에 봐도 색깔이나 풍채(?)가 참 좋습니다.

날씨도 화창했다면 시드니 못지 않은 절경이 되었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400sec | F/4.0 | -0.30 EV | 24.0mm | ISO-100

 

 

오늘의 라이딩 목표였던 책을 한 권 펴고 누워서 보다가, 물도 한 잔 하고

카메라를 들고 주변을 둘러보며 날씨 덕분에 더더욱 쓸쓸한 풍경 몇 장을 찍어봅니다.

 

 

그런데,

비가 왔어요.

 

다리 아래 숨어도 바람을 타고 커브로 들어오는 빗줄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달려보기로 합니다.

 

'예보에는 비 없는데' 라고 궁시렁대며 열심히 페달을 밟았죠.

비를 맞아서(라고 생각합니다) 몸도 자전거도 한결 무겁습니다.

 

 

또 그런데,

 

오는 길에 윤중로가 있는 것 아니겠어요?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80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다행인지 불행인지 아직 윤중로는 꽃망울이 터지지 않았더라구요,

 

'다음 주말 쯤이면 봄 냄새 진동하겠네'

 

라고 중얼거리며 자전거를 세우고 잠시 윤중로 벚꽃놀이를 미리 둘러봅니다.

그래도 여기저기서 꽃이 터지기 시작한 '2015 윤중로 Prologue'를 감상하러 이미 많은 분들이 오셨더라구요.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40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벌써 이렇게 주렁주렁 벚꽃 달린 나무도 간간히 있구요.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60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30sec | F/3.5 | +1.00 EV | 24.0mm | ISO-100

 

 

글을 쓰는 4월 8일 오늘부터 윤중로의 교통통제가 시작됐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 라이딩이 토요일이었으니 불과 나흘만에 꽃망울이 다 터졌네요.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50sec | F/3.5 | +0.70 EV | 24.0mm | ISO-100

 

 

그래서 다음 라이딩도 이 쪽으로 향해볼까 합니다 :)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40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그 땐 오늘보다 훨씬 더 즐거운 라이딩이 되겠죠,

아마 이 날보다 훨씬 더 자전거도 사람도 많을 테지만.

 

 

날씨와 거리 등 첫번째와 두번째 라이딩보다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새로운 길이라서, 그리고 새로운 경험이어서 힘겹게 몸뚱이를 끌고 나온 보람이 있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X2 | Pattern | 1/125sec | F/4.5 | -0.30 EV | 24.0mm | ISO-100

 

 

게다가 흐린 날씨가 하나 진하게 남겨준 게 있다면 이 멋진 노을이었습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한강 노을을 한참이나 멍하니 본 후 다시 동작대교로 돌아가 세 번째 라이딩을 마무리합니다.

 

 


 

 

이 날 라이딩의 총 거리는 약 40km였습니다.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생각보다 다리에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 이것 때문이군요...?

 

문득 악몽으로 남은 두물머리 라이딩이 몇 km였는지 궁금해집니다.

- 몇 km였더라...? -

 

 

 

이 날 라이딩은 궂은 날씨에 생소한 길, 아직 겨울 옷을 채 벗지 못한 풍경이 아쉬웠지만

다음 라이딩에선 화창한 봄 날씨, 떨어지는 벚꽃잎을 보며 달릴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