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쓴 편지




2015년 봄은 어느 해보다 갑자기 찾아 왔습니다. 아니 도착해 버렸습니다.
지난 주 까지만 해도 꽃샘추위다 해서 겨울 머플러를 둘렀던 기억이 선한데, 주말 오후의 햇살과 공기는 그 온도부터가 달랐습니다. 여행이다 뭐다 해서 다른 해보다 짧았던 겨울이 완전히 끝나버렸구나-라며 못내 아쉬운 감정들을 떠올려보려고 해도, 역시 새 봄의 설레임을 숨길 수 없습니다. 그래서 지난 일요일, 15도까지 낮기온이 올랐다는 소식에, 베란다에서 어언 석 달을 쉰 자전거를 꺼내 2015년 첫 라이딩을 다녀왔습니다. 갈 곳도, 할 것도 많아지는 새 계절, 2015년 봄이 왔다는 신호가 이렇게 반짝'합니다.




겨우내 웅크려 있던 몸이 당장 달릴 준비가 되어 있을 리 없습니다. 몇 달 만의 첫 라이딩이니만큼 이 날은 가볍게 워밍업’ 정도만 하려고 했지만, 기다렸던 봄 바람이 너무나 반가웠던지 결국 생각보다 한참을 길어졌습니다. 이 날은 집에서 출발해 중랑천을 따라 한강으로, 그렇게 제 단골 코스인 반포대교 남단까지 향합니다. 지난 여름 브롬톤을 영입하고 가장 자주 갔던 곳이죠. 오랫만에 가니 ‘이렇게 멀었었나’ 싶고 10분만에 허벅지가 짜릿하지만, 삼십분쯤 달리니 다행히 적응이 되어서 그 후로는 바람 맞는 상쾌함도 즐길 수 있었네요. -하지만 안장통 그 분이 오셨습니다-

여담이지만 저 런키퍼 앱은 정말 겨울 내내 '운동 하자'며 저를 괴롭혔었죠. 자 이제 됐냐??!





사실 반포대교까지 가는 길은 이 잠수교의 아찔한 내리막을 즐기기 위해 가는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앙증맞은 바퀴로 한시간 정도 열심히 페달을 밟은 후에 도착하는 이 잠수교에서 마지막 힘을 다해 오르막을 오르고 나면 이 길고 쭉 뻗은 내리막을 두 발 벌려 내려가면서 한 시간의 보상을 상쾌하게 받을 수 있죠. 오랫동안 잊고 있었던 느낌이었는데, 이렇게 내리막 길을 보니 금방 떠오릅니다. 이래서 여기 오고 싶었나봐요.





온 땅에 울린 봄 알람 때문에 한강 공원에는 저처럼 겨울을 꿋꿋이 버텨낸 사람들이 너도나도 나와 봄을 만끽하고 있었습니다. 아마 오늘 예보를 보지 않았던 사람들도 창 밖으로 보이는 파란 하늘을 보고 나서지 않을 수 없었을거에요. 화창한 하늘과 바다처럼 파란 한강 주변으로 참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자전거거를 타고 온 사람들, 보드와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 텐트를 치고 휴일 오후를 즐기는 가족들까지, 오랫만에 보는 한강의 휴일 풍경입니다. 





한적하게 한강에서 봄을 느끼고 싶었지만, 역시나 사람이 너무 많아 결국 예정보다 조금 더 달려 보기로 했습니다. 조금 더 가 여의도쯤 가면 그래도 이 곳보단 조금 낫지 않을까 해서요. 다행히 달리는 동안 맑은 날씨 때문에 평소보다 좀 더 예쁜 풍경들이 펼쳐져 종종 이렇게 자전거를 멈추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겨울 내내 참 춥고 외로워 보였던 한강 다리 풍경이 이제 시원하고 여유로워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한강 철교를 지나





여의나루까지 달려 보았습니다.
집에서 한 시쯤 나온 것 같은데 시간이 벌써 네 시가 넘었더군요.

중간에 한 시간쯤 쉬었다고 해도 첫 날부터 무리한 것 같아 걱정이 되기 시작합니다. 돌아가는 길은 더 멀테니까요.





반포 한강공원 풍경이 가족 캠핑장 같았다면, 여의나루는 교외 유원지 분위기였습니다. 한강에는 오리배가 떠 있고, 유람선 매표소에는 사람이 가득했구요. 갑자기 와버린 봄에 어리둥절 할 법도 한데, 이 곳은 언제 겨울이었냐는 듯 다들 자연스럽게 얇은 외투 차림으로 강변에 앉아 이야기를 나눕니다.







아이들은 우리보다 더 신이 낫겠죠, 여기저기 북적대는 모습을 보니 반포대교에서 이 곳까지 달려온 보람이 없다가도 ‘설렘’이 가득한 이 곳 분위기에 취해 저도 그냥 일단 신나고 봅니다.






봄 맞이 데이트도 한창!

가방까지 맞춰 맨 귀여운 커플의 모습이 재미있네요 :)





한강 데이트에 빠질 수 없는 자전거 대여점에도 줄을 설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2인승 자전거를 타고 데이트를 해 보고 싶습니다! 소원입니다!





지난 봄 윤중로에서 뵌 멋쟁이 화가 할아버지도 2015년을 시작하셨습니다.
이렇게 익숙한 풍경들을 따라 걷다보니 저도 금방 이 계절이 ‘원래 있던 것’처럼 느껴집니다.


아, 정말정말 봄이에요!!






이렇게 간단한 듯 생각보다 험난하게 끝난 2015년 첫 라이딩,
오랫만에 느낀 맞바람이 꽤나 상쾌해서, 앞으로 주말마다 조금씩이라도 타보려구요.

여러가지 이유로 봄은 설레임의 계절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SQUS 로드 중…
  • 박사상 2015.03.22 01:51 신고

    브롬톤 ㅜㅜ 진짜 예쁘다..ㅎ

    1. 감사합니다, 여러 한계가 있지만 모양은 예쁜 자전거죠 ^^;

  • BlogIcon 자전거 2015.03.22 06:03 신고

    앞선 댓글과 같습니다. 가지고 계신 자전거에 대해 좀 자세히 소개해주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처음보는 자전거라... 잘 봤습니다 :)

    브롬톤이라는 자전거군요. http://www.starbike.co.kr/star/bbs/board.php?bo_table=bod_24&wr_id=31 덕분에 좋은 자전거를 알게 됐습니다 :)

    1. 네 말씀하신대로 브롬톤 맞습니다! 잘 알려지지 않았고 매니악한 성격이 짙지만 매력있는 녀석입니다 ^^;

  • 잔차 2015.03.22 09:14 신고

    자전거는 브롬튼. 가격 대비 성능이 철티비를 백만원에 산다고 보심 되는 자전거. 하지만 디자인과 접이 기능이 좋죠. 강남 초등학생들의 로망이기도 하죠.

    1. 네, 저는 가볍게 달릴 목적이라 말씀하신 두 가지 때문에 구매했습니다, 가격 때문인지 시선이 좋지는 않은가보네요 ^^;

  • 벨로 2015.03.22 09:59 신고

    ㅋㅋㅋ 브롬톤.. 흔히들 허세톤이라고 합니다..
    왜 그런지는 이 포스팅의 태그를 봐도 금방 알 수 있습니다..ㅋ

    1. 제 용도에 맞아서 구매했습니다, 태그는 혹시 정보를 궁금해하실까봐 넣었구요.

  • 남쪽하늘 2015.03.22 14:42 신고

    이종회원분이신가

    1. 이종이 뭔지 잘 모르겠네요, 그냥 혼자 탑니다 ^^;

  • 최연지 2015.03.22 18:16 신고

    멋지셔요

    1. 감사합니다 :)

  • 궁금합니다! 2015.03.22 20:27 신고

    카메라랑 렌즈 뭐 쓰시나요?ㅎㅎ색감이 너무 이뻐요ㅠㅠ
    카메라랑 싸이클 둘다 취미로 하고있는데..사실 전 로드를 너무 좋아해서 미니벨로는 이쁘긴한데 제 취향은 아닌거같아요...ㅠㅠㅋㅋ
    아!사진 잘보고 갑니다ㅎㅎ

    1. 라이카 X2 쓰고 있습니다, 저도 라이딩 하면서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해서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 ㅋㅋ 2015.03.22 20:31 신고

    사진에서 80년대 필카느낌이 난다...옛날 사진관에서 사진 찾는 설레임이 그립다...

    1. 감사합니다, 저도 옛 느낌을 좋아하다보니 보정이 그런 식으로 되었나봅니다 ^^;

  • 미니 2015.03.22 23:14 신고

    다음 메인타고 왔습니다. 작년 가을에 생애 첫 라이딩을 갔던 생각이 나네요. 빌린 자전거로 말이죠.
    남양주 별내에서 능내역까지 왕복 60km를 다녀왔는데, 풍경 정말 예뻤어요. 정말정말 예쁘더라구요.
    능내역 근처에서 먹은 감자전의 기름향이 아직도 코끝을 맴도네요.
    오랜만에 추억을 되살려보고 갑니다. 잘보고 가요^^

    1.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저도 작년에 두물머리까지 긴 라이딩을 한 적이 있는데 다시는 가고 싶지 않을 정도로 힘든 라이딩이었습니다 하하 ^^;;

  • 석훈 2015.03.22 23:43 신고

    다음 메인타고 왔습니다. 로 락카말고 미스티님의 남색도 품위있고 좋군요! 흔하지 않은 컬러라 멋지고 사진도 훌륭하지만 허세들먹이는 애들의 글에 반응하지 않는 모습도 멋지네요 ^^. 즐라 안라 하시길요~*

    1.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저도 구매하기 전엔 터무니 없는 가격의 모양 좋은 자전거라고 생각했었으니까요 ^^;;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빛으로 쓴 편지 - mistyfriday

Writer & Traveler. 마주 앉아 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최근에 게시된 글